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주일간 서울 학생 확진자 1천450명…직전 주보다 360명 늘어

송고시간2021-12-07 09:00

beta

전면 등교가 시행된 이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서 서울 지역에서 최근 1주일간 학생 확진자가 직전 주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번 달 5일까지 1주일간 서울 유·초·중·고 학생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450명이었다.

1주일 전의 1천90명보다 360명 늘어난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생 교내 감염 비율 25%…1일 기준 등교율 84%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전면 등교가 시행된 이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서 서울 지역에서 최근 1주일간 학생 확진자가 직전 주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번 달 5일까지 1주일간 서울 유·초·중·고 학생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450명이었다.

이는 1주일 전의 1천90명보다 360명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교직원 확진자는 104명 나왔다.

학생과 교직원 확진자 총 1천55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가족 감염이 559명(36.0%)으로 가장 비율이 높았고, 감염경로 불분명이 497명(32.0%), 교내감염이 388명(25.0%)이었다.

최근 1주일간 학생 확진자의 교내 감염 비율은 25.0%로 직전 주(19.1%)보다 상승했다.

학생 확진자의 55.3%는 초등학생이었다. 중학생이 25.0%, 고등학교 1·2학년생이 9.8%, 유치원생이 7.9%, 고등학교 3학년생이 2.0%를 차지했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서울 지역 한 유치원에서 가족 감염 이후 원생 23명이 추가 확진된 경우가 있었다.

한 중학교에서는 학생 한 명이 의심 증상을 보여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다른 학생 12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22일 이후 관내 학교에 대해 전면등교 방침을 유지하고 있으나 과대·과밀학교의 경우 학생·학부모·교원의 의견 수렴을 거쳐 초등학교 3∼6학년은 4분의 3 이상, 중·고등학교는 3분의 2 이상 등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서울 초·중·고 학생 82만4천400명 중 84.2%인 69만4천188명이 등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유·초·중·고·특수학교 110개교를 지정해 방역상황 등 자체 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교육청은 퇴직 보건교사 20명을 채용해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에 역학조사 업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CJgkaza8Ek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