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2보] 위중증 774명, 또 최다 기록…신규확진 4천954명

송고시간2021-12-07 09:46

beta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코로나19 유행이 악화하면서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5천명에 근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954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8만2천310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월요일 기준 첫 4천명대 기록이자 최다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 확진 월요일 기준 최다…위중증 하루만에 47명 늘어

사망자 64명, 10세 미만도 1명…오미크론 확진자 12명 늘어 총 36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다시 5천명 육박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 다시 5천명 육박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7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수는 4천954명으로, 위중증 환자는 774명으로 또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오미크론 확진자는 12명 늘어 누적 36명으로 집계됐다. 2021.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코로나19 유행이 악화하면서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5천명에 근접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770명을 넘으면서 코로나19 유행 이후 다시 최다치 기록을 경신했고, 사망자는 64명으로 역대 두번째로 많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954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8만2천31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천325명)보다 629명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월요일 기준 첫 4천명대 기록이자 최다 수치다.

실제 지난주 월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화요일인 11월 30일) 3천32명과 비교하면 무려 1천922명이나 많다.

지난달 1일 방역체계 전환으로 인해 방역수칙이 완화하고 사회적 활동과 모임이 늘면서 확진자 규모는 점차 커지고 있다.

길게 늘어선 선별검사소 대기 줄
길게 늘어선 선별검사소 대기 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일찌감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60세 이상에서는 접종 효과가 떨어지면서 '돌파감염' 발생 사례가 늘고 있고, 미접종자가 많은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도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이날 774명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뒤 가장 많은 수치로 집계됐다. 직전 최다 수치는 지난 4일 752명이었는데 3일만에 기록을 새로 썼다.

전날(727명)과 비교하면 47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1주일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744명→727명→774명)으로 7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수가 늘면서 중환자 병상도 거의 포화상태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국 기준으로 78.2%, 수도권은 83.6%다.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전날 사망자는 64명으로, 지난 4일(7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사망자 중 61명이 60세 이상이고 40대와 50대, 0∼9세가 각 1명이다.

10대 미만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국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3천957명이고, 평균 치명률은 0.82%다.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12명 늘어 누적 36명이 됐다.

선별검사소 혼잡도 '높음'
선별검사소 혼잡도 '높음'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