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격리호텔 오미크론 확진자 공기전염 가능성 높아"

송고시간2021-12-06 22:08

beta

홍콩의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격리돼 있던 두 여행객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잇따라 감염된 것과 관련해 공기 전파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홍콩대 연구진이 밝혔다.

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진은 지난 3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Emerging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한 논문에서 "호텔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 중 누구도 방을 떠나지 않았고 어떠한 접촉도 없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콩대 연구진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두 사람이 격리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는 오미크론 변이가 백신 효과를 무력화할 가능성에 대한 잠재적 우려를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대 연구진 "백신 접종 완료한 두 환자 간 접촉 없어"

홍콩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 앞에 줄 선 사람들
홍콩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 앞에 줄 선 사람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의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격리돼 있던 두 여행객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잇따라 감염된 것과 관련해 공기 전파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홍콩대 연구진이 밝혔다.

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진은 지난 3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Emerging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한 논문에서 "호텔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 중 누구도 방을 떠나지 않았고 어떠한 접촉도 없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이는 음식을 받거나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각자의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을 가장 개연성있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두 환자는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홍콩에 입국한 뒤 같은 격리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객실에 묵고 있다가 잇따라 오미크론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번째 감염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여행객이며, 두번째 감염자는 캐나다에서 온 여행객이다.

앞서 홍콩 보건 당국은 남아공 여행객이 필터가 없고 숨을 쉽게 내쉴 수 있도록 하는 밸브가 달린 마스크를 사용한 탓에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대 연구진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두 사람이 격리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는 오미크론 변이가 백신 효과를 무력화할 가능성에 대한 잠재적 우려를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연구 결과로 볼 때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중증 위험도는 덜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prett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HVj7Tv08H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