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원식 포항지진 범대위 위원장 "지진특별법은 시민의 자랑"

송고시간2021-12-06 17:49

beta

경북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70여 명으로 구성된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의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6일 그동안 활동에 대한 감회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범대위는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이 인재란 정부 연구 결과가 나옴에 따라 포항시민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2019년 3월 출범했다.

범대위는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고 지원금 지급이 어느 정도 진행된 만큼 7일 시청 대잠홀에서 활동 시민보고회를 열고 백서를 출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봉사할 기회여서 영광"…범대위 7일 활동 내용 시민에게 보고

공원식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공원식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공직에도 있었고 지방의회에도 있었지만, 이 일이 가장 보람 있는 일이었고 저로서는 봉사할 기회여서 영광이었습니다."

경북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70여 명으로 구성된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의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6일 그동안 활동에 대한 감회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범대위는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이 인재란 정부 연구 결과가 나옴에 따라 포항시민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2019년 3월 출범했다.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등 4명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4명의 공동위원장 가운데서도 공 위원장이 실무를 맡아 처리했다.

범대위는 2019년 4월 포항 중심가인 육거리에서 시민 3만여 명이 참가한 포항지진피해 특별법 제정 촉구 결의대회를 주도했고 서울에서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집회를 여러 차례 열었으며 각종 기자회견과 성명서 발표도 진행했다.

특별법 제정 이후에도 지원금 지급 한도 비율을 70%에서 100%로 올리게끔 정부와 정치권을 설득하기도 했다.

공 위원장은 "지금까지 서울에서 집회한 것만 모두 11회였다"며 "많을 때는 3천 명이 참가했는데 그때마다 새벽에 가서 밤늦게까지 시민과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범대위는 2년이 넘는 활동 기간에 든 4억 원의 활동비를 시민이나 지방자치단체 도움을 전혀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부담했다.

포항지진 범대위 기자회견
포항지진 범대위 기자회견

(포항=연합뉴스) 2019년 3월 27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4명이 기자회견을 하고 앞으로 활동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4명의 위원장과 최병곤 삼구건설 회장이 활동비를 나눠서 냈다.

범대위는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고 지원금 지급이 어느 정도 진행된 만큼 7일 시청 대잠홀에서 활동 시민보고회를 열고 백서를 출간하기로 했다.

범대위는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정부 사과를 요구하는 등 마무리할 일이 남은 만큼 활동을 종료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공 위원장은 "정부 국책사업으로 지진이 촉발됐고 감사원이 감사하기까지 시민의 한결같은 요구와 양심 있는 학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촉발 지진을 밝혀내고 특별법을 만들고 시행령을 고친 것은 시민의 자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진과 관련해서는 포항에서 민주노총, 한국노총도 함께 집회에 참여하는 등 여야 정파, 진보·보수가 따로 없었다"며 "역사상 이런 그림이 또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포항시의회 의장, 경북도 정무부지사, 경북관광공사 사장을 역임하고 포항시장 예비후보로도 활동한 만큼 초기엔 공 위원장의 활동을 정치적 시각에서 보는 시민도 많았다.

그는 "저도 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었고 처음에 빠지려고 안간힘을 썼는데 모두 다 하지 않으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다른 공동위원장과 같이하자고 했다"며 "고향인 포항 흥해읍에 심한 피해가 있었던 점도 한 이유였을 뿐 정치는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포항지진 특별법과 관련해 일각에선 보상이 적다며 범대위를 향해 불만을 나타내기도 한다.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공 위원장은 착잡한 심경이다.

그는 "특별법이 없었더라면 개인적으로 소송을 해야 하는데 시간과 비용을 어떻게 감당하고 하더라도 이긴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며 "개별 보상액으로 추정되는 5천억 원은 사업비 몇조 원과 또 다르게 지역경제에 엄청난 효과가 있고 지진 도시란 오명에서 벗어난 것도 수십조 원 이상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의 한결같은 열망이 범대위를 통해 분출돼 큰 성과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는 지진을 벗어나서 새로운 동력을 갖고 포항을 활기차게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