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산주의 운동가 '박헌영 아들' 원경스님 입적(종합)

송고시간2021-12-06 18:41

beta

공산주의 계열의 독립운동가 박헌영(1900∼1956)의 아들인 원경스님이 6일 입적했다.

조계종에 따르면 원경스님은 이날 오전 10시께 자신이 주지로 있는 경기 평택시 만기사에서 열반에 들었다.

조계종 원로회의 부의장이었던 스님은 박헌영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계종 최고 법계 대종사·원로회의 부의장 지내…2004년 '박헌영 전집' 발간

원경스님
원경스님

[조계종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공산주의 계열의 독립운동가 박헌영(1900∼1956)의 아들인 원경스님이 6일 입적했다. 세수 81세, 법랍 62년.

조계종에 따르면 원경스님은 이날 오전 10시께 자신이 주지로 있는 경기 평택시 만기사에서 열반에 들었다.

조계종 원로회의 부의장이었던 스님은 박헌영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다.

박헌영은 일제 치하에서 공산주의 운동에 뛰어들었다. 해방 후인 1946년 남조선노동당(남로당)을 창당했으나 미군정의 수배를 받고서 월북했다.

그는 북한에서 내각 부총리 겸 외무장관을 지냈다. 1950년 북한노동당 부위원장이 됐지만, 한국전쟁 후 반당 종파분자 등으로 몰리며 1956년 처형됐다.

스님은 박헌영과 그의 둘째 부인 정순년 사이에서 났다. 그는 박헌영의 여러 자녀 중 남쪽에 살았던 유일한 혈육이다.

고인은 부친의 잠적 등으로 사실상 고아 생활을 했고, 열 살 때 한산스님을 만나 출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2004년 원경스님은 11년을 준비한 '박헌영 전집'(전 9권)을 출간한 바 있다.

전집은 박헌영 연보·화보집으로 시작해, 저작물(1∼3권), 간접 자료(4∼7권), 회고·증언자료(8권)로 구성됐다.

원경스님은 전집 발간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남한에선 '빨갱이'라 하고, 북쪽에서는 '미제간첩', ' 종파분자'로 몰려 제대로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못내 안타까웠으나 그런 한을 조금은 풀었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스님은 1963년 동산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다. 1960년 용화선원에서 첫 안거(安居)에 든 이래 26안거를 완수했다. 조계종 중앙종회 의원, 흥왕사·청룡사·신륵사 주지를 지냈다. 경기도 지방경찰청 경승으로도 활동했다.

그는 2014년 원로의원에 당선됐고, 이듬해 조계종 최고 법계인 대종사 법계(法階)를 받았다. 2017년 원로회의 부의장에 선출됐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10일 오전 10시 경기 화성시 용주사에서 원로회의장으로 진행된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