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오미크론 확산에도 인력난에 백신의무화 주저

송고시간2021-12-06 16:36

beta

캐나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도 인력난 우려로 백신 의무화를 주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지난 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초 일자리 결원이 100만 개를 넘어 팬데믹 이전인 2019년 3분기보다 배 넘게 뛰었다.

인력난을 겪는 캐나다 산업계에서는 방역을 위해 사업장에서 백신 의무화를 실시하면 인력 확보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업계 "의무화시 인력확보 더 어려워져"

코로나19 백신 접종받는 캐나다 아동
코로나19 백신 접종받는 캐나다 아동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캐나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도 인력난 우려로 백신 의무화를 주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지난 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초 일자리 결원이 100만 개를 넘어 팬데믹 이전인 2019년 3분기보다 배 넘게 뛰었다.

이같이 인력난을 겪는 캐나다 산업계에서는 방역을 위해 사업장에서 백신 의무화를 실시하면 인력 확보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댄 켈리 캐나다소상공인연합회장은 "백신 의무화는 고사하고 직원을 구하기도 힘들다"면서 "(의무화를 하면) 잠재적으로 근로자의 20%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몬트리올의 식료품 업체 루다 푸드의 로버트 아이저 회장은 일자리 14개가 있지만 백신 접종을 강제하거나 접종자만 고용하려는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려는 구직자도 끌어모아야 한다"라며 "그렇지 못하면 경쟁사가 데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인력난에 직면한 캐나다에서 백신 의무화를 포기하거나 일부 완화해서라도 인력을 확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퀘벡주는 지난달 백신을 맞지 않은 근로자 수천명이 일터를 떠나는 일을 막기 위해 보건의료 종사자에 대해 백신 의무화 정책을 취소했다.

캐나다 유력 은행인 토론토 도미니언은행과 몬트리올은행도 백신 의무화 정책을 완화해 10월 31일까지 접종을 마치지 못한 직원에게는 정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요구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다국적 인력서비스 기업 아데코의 캐나다 서비스 담당자 존 카펠리는 "고객 기업 절반이 백신 의무화 정책을 실시하는 반면 나머지는 미접종자에게 정기 검사를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월 캐나다는 연방정부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캐나다는 항공, 철도 등 운수업계 종사자에게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도록 의무화해 해당 업계가 이를 의무 수칙으로 따르고 있다. 그 외 경찰, 교육계, 금융계 등지에서 일부 기관·기업이 백신 의무화를 적용한다.

일각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더 확산하면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사업장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캐나다에서는 일자리는 15만3천700개 늘었다.

이런 통계는 캐나다 노동시장에서 구인자와 구직자 간 일자리 불일치가 커진다는 뜻이라고 로이터통신은 해석했다.

이어 백신 의무화가 확대되면 인력 확보가 더 어려워져 임금 인상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고 이미 고공행진 중인 캐나다 물가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