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원자력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 참여

송고시간2021-12-06 15:12

beta

㈜두산이 그린 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전해 기술 확보에 나선다.

두산은 울진군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전력기술,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등과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은 울진군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증기를 활용해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수전해시스템(SOEC)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진군·에너지기술연구원·서울대 등과 업무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두산이 그린 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전해 기술 확보에 나선다.

두산은 울진군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전력기술,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등과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은 울진군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증기를 활용해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수전해시스템(SOEC)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수전해는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로, 이중 SOEC는 고온 수전해라고 불린다. 폐열 등으로 물을 끓여 발생하는 증기를 전기분해하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 생산이 가능하다.

또 차세대 원전인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이 완료되면 수소 수요지 인근에 SMR을 건설하고, SOEC 기술을 적용해 수소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

두산 수소경제추진실장 이해원 부사장은 "SOEC 기술은 이미 상용화된 알칼라인 수전해나 고분자전해질(PEM) 수전해 기술보다 효율이 높다"며 "SOEC 기술을 적용해 대량의 청정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지난 9월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 발전효율을 지닌 건물·주택용 10kW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두산
두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