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심석희 올림픽 출전 여부, 8일 윤곽…조사위원회 발표

송고시간2021-12-06 15:05

beta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고의충돌 의혹을 받는 심석희(24·서울시청)의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 여부 윤곽이 이르면 8일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는 6일 "심석희와 관련한 조사를 마쳤다. 8일 연맹 사무실에서 2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석희 '고의충돌' 의혹 빙상연맹 조사위원회
심석희 '고의충돌' 의혹 빙상연맹 조사위원회

지난 10월 27일 양부남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장과 조사위원회 위원들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의실에서 심석희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고의 충돌 의혹 관련 1차 조사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1.10.27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고의충돌 의혹을 받는 심석희(24·서울시청)의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 여부 윤곽이 이르면 8일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는 6일 "심석희와 관련한 조사를 마쳤다. 8일 연맹 사무실에서 2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조사위원회는 2차 회의에서 조사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 결과를 논의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이르면 2차 회의 직후 조사 결과를 발표할 수도 있다.

심석희의 대표팀 자격 박탈 여부와 징계 수준은 조사 결과에 달렸다.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라 합당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만약 심석희가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와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징계에 불복한다면 대한체육회 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제기할 수도 있다.

심석희는 지난 10월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대표팀 동료 최민정(성남시청)을 고의로 넘어뜨렸다는 의심을 받는다.

고의충돌 의혹은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했던 '변호인 의견서'가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의견서엔 심석희가 전직 코치인 A씨와 평창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게임 메시지가 담겨있다.

심석희는 A씨와 메시지에서 최민정을 고의로 넘어뜨리겠다는 뉘앙스를 내비쳤고, 동료 선수들을 험담했다.

심석희는 논란이 일자 입장문을 통해 험담 내용에 관해 사과하면서도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최민정 측은 "심석희와 A코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고, 서로 칭찬하고 기뻐하는 대화가 이어졌다"며 "이는 심석희와 A코치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주장했다.

연맹은 부산고검장을 역임한 양부남 연맹 부회장을 조사위원장에 선임한 뒤 지난 10월 27일 제1차 조사단 회의를 시작으로 심석희 고의충돌 의혹을 들여다봤다.

조사위원회는 심석희를 포함해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 등 관련자를 대면 조사했다.

위원회는 고의충돌 의혹뿐만이 아니라 심석희의 사적 메시지 등 제기된 문제 전반을 살펴봤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