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롱당한 선배 조직원 대신해 폭력 휘두른 조폭들 징역형

송고시간2021-12-06 15:00

beta

조롱을 당한 선배 조직원의 복수를 위해 민간인을 집단폭행한 조직폭력배들이 법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4단독 박현이 판사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오모씨와 정모씨에게 각각 징역 6월과 징역 1년 2월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오씨와 정씨는 지난해 12월 20일 저녁 경기 수원시의 한 홀덤바에서 다른 조직원 6명과 함께 둔기와 주먹 등으로 일반인인 A(29)씨를 수차례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 "범죄단체 위세 과시하며 일반인에 상해…죄책 무거워"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조롱을 당한 선배 조직원의 복수를 위해 민간인을 집단폭행한 조직폭력배들이 법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4단독 박현이 판사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오모씨와 정모씨에게 각각 징역 6월과 징역 1년 2월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다만 정씨에 대해서는 형의 집행을 2년간 유예했다.

조직폭력배 폭행·폭력 (PG)
조직폭력배 폭행·폭력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오씨와 정씨는 지난해 12월 20일 저녁 경기 수원시의 한 홀덤바에서 다른 조직원 6명과 함께 둔기와 주먹 등으로 일반인인 A(29)씨를 수차례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수사 결과 이들은 A씨가 선배 조직원인 유모씨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씨는 하루 전인 같은 달 19일 평소 알고 지내던 동생인 A씨가 "왜 뒤에서 나의 흉을 보고 다니느냐"는 항의를 하자 화가 나 A씨를 불러냈다.

당시 유씨는 A씨를 혼내주려 했으나 A씨의 완강한 저항에 막혀 제압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A씨는 이튿날 SNS에 '깡패답지도 못한 형'이라는 취지로 유씨를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유씨는 조폭으로서의 위신이 서지 않는다는 생각에 오씨와 정씨를 비롯한 후배 조직원들에게 A씨를 혼내줄 것을 지시했다.

사건 당일 이들은 홀덤바에 있던 A씨를 찾아내 "민간인이 깡패한테 덤비느냐"고 위협하며 집단 폭행을 해 전치 2주의 상해를 가했다.

박 판사는 "이 사건은 범죄단체의 위세를 과시하며 일반인을 상해한 것으로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는 점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법원은 이들과 분리돼 재판을 받아온 유씨 등 다른 조직원 6명에 대해서도 조만간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