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무산, 기재부 전횡…중앙집권사고 유감"

송고시간2021-12-06 13:48

beta

경남 창원시가 역점사업으로 수년간 추진해온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가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용역비 편성조차 되지 못한 채 좌절된 것을 두고 기획재정부를 강도 높게 성토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시는 3년 반에 걸쳐 지역 균형발전과 공정한 문화 향유권 확립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에 온 힘을 쏟아왔다"며 "그러나 국회 예산안조정소위에서 기재부의 무소불위 전횡으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건립비 타당성 연구' 예산 5억원은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건립방안 연구(창원)'으로 변경돼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재부는 수천억원의 국가 예산과 운영비에 대한 부담, 미술관 부지는 국유지여야 한다는 이유 등으로 국립 미술관 건립을 반대했다"며 "지방은 안중에도 없는 중앙집권적 사고와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허성무 창원시장 "지역특화 문화시설, 꼭 국립 전환시킬 것"

발언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발언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시가 역점사업으로 수년간 추진해온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가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용역비 편성조차 되지 못한 채 좌절된 것을 두고 기획재정부를 강도 높게 성토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시는 3년 반에 걸쳐 지역 균형발전과 공정한 문화 향유권 확립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에 온 힘을 쏟아왔다"며 "그러나 국회 예산안조정소위에서 기재부의 무소불위 전횡으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건립비 타당성 연구' 예산 5억원은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건립방안 연구(창원)'으로 변경돼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재부는 수천억원의 국가 예산과 운영비에 대한 부담, 미술관 부지는 국유지여야 한다는 이유 등으로 국립 미술관 건립을 반대했다"며 "지방은 안중에도 없는 중앙집권적 사고와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꼬집었다.

국립시설은 국유지에 건립돼야 한다는 해석과 관련해서도, 이건희 기증관 사례에서 보듯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토지교환 형식으로 해결이 가능한데도 사안을 엄격하게만 해석했다는 의미다.

시는 국립 미술관 창원관 건립 타당성은 이미 충분히 검증됐다며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대신 설립이 추진되는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을 향후 반드시 국립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지역 국회의원과 협조하고 중앙부처와 지속해서 협의를 거쳐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을 꼭 국립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특화 문화시설은 국립과 공립 중간단계의 문화시설이다.

국가가 시설 건립비의 70% 상당을 대고, 최소 5년 동안 운영비를 부담하는 형식이다.

시는 인공섬인 마산합포구 마산해양신도시 부지 3만3천㎡에 국립현대미술관 분관을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2018년 7월부터 대정부 건의,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펼쳐온 바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