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전국 위험도 2주째 '매우높음'…의료역량 한계 초과

송고시간2021-12-06 14:23

beta

정부가 지난주(11.28∼1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전국 단위에서 '매우 높음'이라고 평가하면서 의료대응 역량의 한계를 초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방대본은 "평가결과는 11월 넷째주(11.21∼27)와 동일하나, 전반적인 지표가 악화하는 양상"이라며 "이미 의료대응 역량의 한계를 초과한 (코로나19)발생이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은 3주째 최고 수위·비수도권은 '중간' 유지

길게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길게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천325명을 기록한 6일 오전 서울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 주변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12.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지난주(11.28∼1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전국 단위에서 '매우 높음'이라고 평가하면서 의료대응 역량의 한계를 초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방대본은 직전주(11.21∼27)에도 전국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는데, 2주째 최고 단계로 위험도를 평가한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의 위험도는 11월 셋째주(11.14∼20)부터 3주째 '매우 높음'을 유지했고, 비수도권의 위험도는 같은 기간 '중간'에 머무르고 있다.

인천 주안역 광장 가득 찬 검사자들
인천 주안역 광장 가득 찬 검사자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6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 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1.12.6 tomatoyoon@yna.co.kr

방대본은 "평가결과는 11월 넷째주(11.21∼27)와 동일하나, 전반적인 지표가 악화하는 양상"이라며 "이미 의료대응 역량의 한계를 초과한 (코로나19)발생이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위험도를 대응역량, 발생현황, 예방접종 등 3개 영역에서 17개 평가 지표로 나누어 매주 매우 낮음, 낮음, 중간, 높음, 매우 높음 등 5단계로 평가한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