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충북으로 번져…인천 교회 다녀온 70대 외국인 확진

송고시간2021-12-06 14:5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충북으로 번졌다.

6일 충북도와 진천군에 따르면 진천읍 거주 70대 외국인 A씨가 전날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을 중심으로 확산하던 오미크론 변이가 비수도권으로 번지기는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28∼29일 예배 참석, 가족·지인 등 접촉자 5명은 '음성'

동선 겹친 택시기사·버스승객 특정 안 돼…검사 안내문자 발송

굳게 닫힌 교회 문
굳게 닫힌 교회 문

(인천=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지난 5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1.12.5 pdj6635@yna.co.kr

(진천=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충북으로 번졌다.

6일 충북도와 진천군에 따르면 진천읍 거주 70대 외국인 A씨가 전날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을 중심으로 확산하던 오미크론 변이가 비수도권으로 번지기는 처음이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연쇄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하루 앞선 지난달 27일 인천으로 올라가 지인 집에 사흘간 머물며 교회 예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달 30일 시외버스를 이용해 진천 집으로 돌아왔으며, 지난 2일부터 인후통·콧물 증상이 나타나 이튿날 선별진료소를 찾아 PCR 진단검사를 받았다.

애초 A씨는 인천 교회 예배자 명단에는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확진 후 역학조사에서 예배 참가 사실이 확인돼 뒤늦게 질병관리청에 보고가 이뤄졌다.

보건당국은 후속 조처가 다소 늦었던 만큼 A씨의 주변인 조사를 서두르고, 선제검사를 통해 지역확산을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에 지역사회 비상 (CG)
'오미크론' 확산에 지역사회 비상 (CG)

[연합뉴스TV 제공]

A씨와 함께 사는 가족 2명, 진천으로 돌아온 뒤 만났던 지인 2명, 그가 탑승한 시외버스 기사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으나 다행히 모두 '음성' 판명됐다.

이들은 14일간 자가 격리된 상태에서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받게 된다.

방역당국은 이들 외에도 A씨와 함께 버스에 탑승한 승객 9명과 택시 기사도 추적 중이다.

택시의 경우 A씨가 현금으로 요금을 내 확인이 지연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동시간대 버스를 탄 승객들에게 서둘러 검사받도록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이 지역 택시 종사자 130여명을 전수검사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진천군 관계자는 "택시는 공간이 좁아 기사는 물론 A씨 이후 이용자 감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파 가능성이 있는 주민을 서둘러 찾아내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pQe8xfr7I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