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서울 대학가 오미크론 의심 사례 잇따라…학생 불안 고조

송고시간2021-12-06 11:57

beta

서울 소재 대학에 다니는 외국인 유학생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잇따르자 대학가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6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와 한국외대, 경희대의 외국인 유학생 각각 1명이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됐다.

각 대학은 오미크론 전파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며 방역 고삐를 조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각 대학, 밀접 접촉자 분리·도서관 제한적 운영 등 정밀 관리

코로나 신규확진 휴일 기준 최다
코로나 신규확진 휴일 기준 최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천325명을 기록한 6일 오전 서울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 주변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12.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조다운 기자 = 서울 소재 대학에 다니는 외국인 유학생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잇따르자 대학가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6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와 한국외대, 경희대의 외국인 유학생 각각 1명이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됐다.

이들은 모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 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오미크론 확진 여부를 확인하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각 대학은 오미크론 전파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며 방역 고삐를 조이고 있다.

한국외대는 이날까지 총 두 차례에 걸쳐 비상 대책 회의를 열고 오는 14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기말고사도 비대면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또 11일까지는 오미크론 의심 증상을 보인 유학생의 동선에 포함된 도서관 등을 제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해당 학생과 동선이 겹친 인원은 총 169명"이라며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현재까지 5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2차 감염 사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굳게 닫힌 교회 문
굳게 닫힌 교회 문

(인천=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5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1.12.5 pdj6635@yna.co.kr

서울대는 오미크론 의심 학생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들을 격리 조치했고, 경희대는 오미크론 확진 여부를 확인한 뒤 추가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오미크론 의심 사례가 발생하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서울대와 경희대는 대면 수업 방침을 유지하는 만큼 학생들의 불안도 큰 모습이다.

서울대생 박모(24)씨는 "같은 연구실을 쓰는 학생 5명이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를 받아 걱정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의심 유학생과 동선이 겹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학교 측에서 방역 대책에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대생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도 "이런 상황에서 왜 대면 수업을 유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기말고사와 계절학기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면 전환해야 한다" 등의 목소리가 나왔다.

경희대생인 박민희(22)씨는 "뉴스에서 오미크론 소식을 들은 지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 같은 학교 학생이 걸렸다고 하니 어안이 벙벙하다"면서도 "무분별하게 유학생한테 책임을 묻고 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ydhong@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