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찰청장 "스토킹 범죄 등 민감사건 전담대응반 운영"

송고시간2021-12-06 12:04

beta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최근 신변보호 대상자가 스토킹에 시달리다 결국 숨진 사건을 계기로 스토킹 등 사회적 약자를 노린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민감사건전담대응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6일 기자간담회에서 "위기 감시 체계를 탑재해 사안의 경중과 위험 정도에 따라 삼방향으로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청장은 "현장 출동 경찰관뿐만 아니라 과장, 서장이 직접 현장에 개입하는 것을 체계화하고 위험 신호를 신속하게 감지하는 조기 경보 체제도 가동하겠다"며 "스토킹 범죄가 단계별로 일어나는 관리형과 돌발형, 두 개 상황에도 동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전징후 있는 범죄 모두 적용"…'가짜 수산업자 의혹' 김무성 수사 곧 결론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영장심사 종료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영장심사 종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최근 신변보호 대상자가 스토킹에 시달리다 결국 숨진 사건을 계기로 스토킹 등 사회적 약자를 노린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민감사건전담대응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6일 기자간담회에서 "위기 감시 체계를 탑재해 사안의 경중과 위험 정도에 따라 삼방향으로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청장은 "현장 출동 경찰관뿐만 아니라 과장, 서장이 직접 현장에 개입하는 것을 체계화하고 위험 신호를 신속하게 감지하는 조기 경보 체제도 가동하겠다"며 "스토킹 범죄가 단계별로 일어나는 관리형과 돌발형, 두 개 상황에도 동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민감사건 전담대응반에서는 과거 코드 0부터 3까지 형태로만 나눠 대응하던 차원에서 벗어나 신고 내용을 되새겨 검토한 뒤 코드 수준과 관계없이 민감한 내용이라고 판단되면 추가로 대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최 청장은 "스토킹 범죄뿐만 아니라 아동학대, 가정폭력, 노약자 대상 범죄 등 하인리히 법칙(큰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반드시 유사한 작은 사고와 사전 징후가 선행한다는 경험적인 법칙)이 적용될 수 있는 사안의 경우는 모두 해당한다"며 다음주 중 자세한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연이은 도심 집회와 관련해서는 "불법 집회 3건을 신속하게 수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는 중복 인원을 제외하고 총 114명이며 경찰은 지금까지 34명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경찰청은 또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되면서 유흥시설 단속을 통해 18건 130명을 적발했는데 이전 달과 비교하면 적발 건수는 60%, 적발 인원은 90% 감소했지만, 방역 수칙이 완화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음주운전 단속 건수도 1천312건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최 청장은 "일상회복 전환 후 아무래도 술자리 등이 많아졌다"며 "음주운전 단속도 매주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있고, 연말연시 분위기에 강화된 단속 기준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서울경찰청 측은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수사와 관련해서는 "마지막 단계"라며 "기본 조사를 마무리하면 구청장 소환 일정도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짜 수산업자' 김모(43) 씨로부터 외제 렌터카를 받은 혐의를 받는 김무성 전 의원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서도 "조만간 마무리하겠다"고 답했다.

경찰은 서울시에서 고발한 태양광 사업 관련 수사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등을 고소한 사건도 자료 수집과 참고인 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