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통일부 "북한관련 가짜뉴스 정책환경 왜곡…모니터링 심화 필요"

"모니터링 방식·대상 등은 전문가들과 충분히 협의할 것"

'종전선언 북한에 친서 검토' 보도에 "추측성 기사" 일축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6일 북한 관련 가짜뉴스의 확산이 대북정책 추진 환경을 왜곡할 수 있다며 전문가들과 협의해 모니터링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내년 예산에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사업 예산(2억원)이 반영된 것과 관련, "모니터링 대상이나 정보 판별기준, 방식 등 세부 사항은 전문성을 갖춘 기관들과 충분히 협의하며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북한 관련 허위 조작정보들이 뉴미디어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고 이로 인해 정책 추진 환경이 왜곡되는 등 다양한 폐해가 야기되고 있어 체계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예산이 증액됐다"며 정부도 이 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아직 마련 중이라며 "국회의 예산 증액 취지에 맞게 사업이 집행되도록 정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통일부 예산에는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사업 예산이 처음으로 반영됐다.

가짜뉴스 (CG)
가짜뉴스 (CG)

[연합뉴스TV 제공]

그동안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망설 등 잘못된 정보가 유포된 사례가 있어 정부가 전문가들에 의탁해 모니터링 대응책을 마련하려는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선 모니터링 범위나 방식 등에 대한 실효성 문제도 제기한다.

한편, 청와대가 종전선언 논의를 위한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선 "추측성 기사에 대해 답변을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 추진 문제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긴밀히 협의해오고 있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북한의 식량 상황과 관련한 질문엔 "올해 전반적인 기상 여건이 예년보다 좋았기 때문에 작황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보는 평가가 많이 있다"면서도 여전히 불안정한 북한 식료품 및 곡물 가격 추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 장기화 여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 식량 부족 상황은 만성적 상태이고, 여러 요소가 종합적으로 관련되어 항상 예의 주시하면서 인도적 협력 필요성도 함께 검토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