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 들고 '메리 크리스마스' 트윗 미 공화당 의원 뭇매

송고시간2021-12-06 11:45

beta

최근 고등학생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에서 공화당 의원이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지인들과 미소를 지으며 총을 들고 있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비난을 받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머스 매시 하원의원(공화·켄터키)은 전날 가족으로 보이는 6명과 함께 실내에서 미소를 띠며 기관총과 반자동소총 등을 들고 있는 모습을 찍은 단체 사진을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미국에서는 이번 사건으로 학교 안전과 총기 규제 및 권리 등에 관한 격렬한 논쟁이 재점화한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대 4명 숨진 미시간주 총격사건 발생 나흘만

총 들고 '메리 크리스마스'
총 들고 '메리 크리스마스'

[토머스 매시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최근 고등학생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에서 공화당 의원이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지인들과 미소를 지으며 총을 들고 있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비난을 받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머스 매시 하원의원(공화·켄터키)은 전날 가족으로 보이는 6명과 함께 실내에서 미소를 띠며 기관총과 반자동소총 등을 들고 있는 모습을 찍은 단체 사진을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그는 "메리 크리스마스! 산타, 탄약도 부탁해"라는 글도 남겼다.

매시 의원의 이러한 행동은 지난달 30일 총기 난사로 미시간주 한 고등학교 학생 4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한 지 불과 4일 만에 이뤄졌다.

미국에서는 이번 사건으로 학교 안전과 총기 규제 및 권리 등에 관한 격렬한 논쟁이 재점화한 상황이다.

존 야무스 민주당 하원의원은 "미시간주에서 발생한 비극적 사건 이후 총기 폭력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려는 노력에 무감각하다고 공화당원들이 소리쳤던 것을 기억한다"고 비판했다.

또 "켄터키에 있는 모든 사람이 무신경한 멍청이는 아니라고 장담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비난과 관련해 매시 의원 측은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미 검찰은 지난달 30일 총기를 난사해 10대 학생 4명을 살해한 15세 소년 이선 크럼블리를 1급 살인과 살인미수, 테러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와 함께 가해자 부모도 과실치사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