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전망대] 이우석·이정현·하윤기 등 신인왕 후보 풍년

송고시간2021-12-06 10:44

beta

프로농구 2021-2022시즌 정규리그가 전체 6라운드 가운데 2라운드까지 마친 가운데 팀 간 순위 경쟁 못지않게 신인왕 경쟁이 치열하다.

시즌 초반에는 올해 9월 신인 드래프트 전체 1∼3순위였던 이원석(삼성), 하윤기(kt), 이정현(오리온)의 활약이 두드러졌고, 이후로는 '2년차 신인' 이우석(현대모비스)과 원주 DB의 정호영까지 신인왕 후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 신인 중에서는 3순위로 고양 오리온 유니폼을 입은 이정현(22·187㎝)이 '비교 우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원석·정호영 등도 신인상 도전장…유례없는 치열한 경쟁

2021시즌 신인 1∼4순위 이원석, 하윤기, 이정현, 신민석(왼쪽부터).
2021시즌 신인 1∼4순위 이원석, 하윤기, 이정현, 신민석(왼쪽부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2021-2022시즌 정규리그가 전체 6라운드 가운데 2라운드까지 마친 가운데 팀 간 순위 경쟁 못지않게 신인왕 경쟁이 치열하다.

시즌 초반에는 올해 9월 신인 드래프트 전체 1∼3순위였던 이원석(삼성), 하윤기(kt), 이정현(오리온)의 활약이 두드러졌고, 이후로는 '2년차 신인' 이우석(현대모비스)과 원주 DB의 정호영까지 신인왕 후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 5명은 앞으로 남은 시즌 성적에 따라 누가 신인왕이 돼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기록을 보인다.

먼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3순위로 울산 현대모비스에 지명된 이우석(22·196.2㎝)은 첫 시즌에 출전 가능 경기의 절반 이상 뛰지 않아 올해도 신인 자격을 유지한 선수다.

장신 가드인 그는 이번 시즌 17경기에서 평균 12.2점, 3.8리바운드, 3.2어시스트의 성적을 내고 있다.

기록 면에서는 올해 신인들보다 전체적으로 앞선다.

현대모비스 이우석(오른쪽)
현대모비스 이우석(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신인 중에서는 3순위로 고양 오리온 유니폼을 입은 이정현(22·187㎝)이 '비교 우위'다.

이정현은 이번 시즌 18경기에서 10.1점에 3.2어시스트, 1.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5일 전주 KCC와 경기에서는 종료 26초 전 86-85로 역전하는 골밑 득점을 올려 팀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1, 2순위 신인들인 서울 삼성 이원석(21·206.5㎝)과 수원 kt 하윤기(22·203.5㎝)는 각각 6.6점에 3.5리바운드, 7.1점에 4.3리바운드의 성적을 내며 팀에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여기에 7순위로 DB에 입단한 정호영(23·186.3㎝)도 6.9점에 2.2리바운드, 2.2어시스트의 성적을 내며 최근 상승세다.

물론 지금의 기록들이 시즌 끝까지 유지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최근 신인상 수상자들의 신인 때 기록과 비교하면 올해 신인들이 얼마나 잘하고 있는 것인지 알 수 있다.

2020-2021시즌 신인왕 오재현(SK)은 당시 5.9점에 2.3리바운드, 1.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2019-2020시즌 신인왕 김훈(DB)은 2.7점에 1.4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위에 거론한 올해 후보 중 누가 신인왕이 되더라도 전혀 이상한 것이 없는 기록인 셈이다.

원주 DB 신인 정호영(오른쪽)
원주 DB 신인 정호영(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최근 흐름으로 보면 이우석과 이정현이 약간 경쟁에서 앞서가는 모양새고 이원석, 하윤기, 정호영이 추격하는 분위기다.

이우석은 고려대, 이정현은 연세대 출신인데 공교롭게도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연세대,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고려대를 나왔다.

또 이원석은 이창수 KBL 경기분석관의 아들이고, 정호영은 정재근 전 연세대 감독의 아들인 '농구인 2세'들이다.

1998-1999시즌 신인왕 출신 신기성 SPOTV 해설위원은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누가 유리하다고 보기엔 이르다"며 "꾸준히 출전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 부상이 없어야 한다"고 전제 조건을 달았다.

신기성 위원은 "개인 기록도 중요하지만 투표에는 팀 성적도 반영되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변수가 작용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최근 들어 이렇게 여러 명의 신인이 좋은 활약을 보이는 것이 오랜만이라 프로농구 코트에 신선한 자극제가 되고 있다는 점이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 프로농구 주간 경기 일정

◆ 6일(월) = 현대모비스-kt(19시·울산동천체육관)

◆ 7일(화) = 삼성-DB(19시·잠실실내체육관)

◆ 8일(수) = 오리온-LG(19시·고양체육관)

◆ 9일(목) = KCC-한국가스공사(19시·전주체육관)

◆ 10일(금) = 오리온-SK(19시·고양체육관)

◆ 11일(토) = 현대모비스-인삼공사(울산동천체육관)

KCC-삼성(전주체육관·이상 15시)

LG-한국가스공사(창원체육관)

DB-kt(원주종합체육관·이상 17시)

◆ 12일(일) = 인삼공사-삼성(안양체육관)

SK-현대모비스(잠실학생체육관·이상 15시)

오리온-KCC(고양체육관)

LG-kt(창원체육관·이상 17시)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