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 일방적 추진 플라스마 소각장, 2년간 제자리걸음"(종합)

송고시간2021-12-06 15:57

beta

서윤근 전북 전주시의원은 "전주시가 환경단체와 시의회 반대에도 막무가내식으로 밀어붙였던 '플라스마 소각로 시범사업'이 2년 동안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시 행정이 조롱거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날 열린 시의회 정례회에서 시정 질문을 통해 "최소한의 기본도 지키지 않은 허술한 행정으로 결국 자가당착의 상황을 만들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새로운 대체 소각시설이 시급하다고 했는데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진척이 없어 전주권 폐기물 소각 업무에 비상이 걸렸다"며 "시장의 사과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의원 "허술 행정, 조롱거리됐다…대한방직 부지 아파트 건립도 백지화해야"

전주시 "환경부 기준 충족 못 해 사업 중단…예산 낭비는 없어"

서윤근 전주시의원
서윤근 전주시의원

[전주시의회 제공]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서윤근 전북 전주시의원은 "전주시가 환경단체와 시의회 반대에도 막무가내식으로 밀어붙였던 '플라스마 소각로 시범사업'이 2년 동안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시 행정이 조롱거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날 열린 시의회 정례회에서 시정 질문을 통해 "최소한의 기본도 지키지 않은 허술한 행정으로 결국 자가당착의 상황을 만들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사업은 100억원을 들여 하루 20t의 음식물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처리하는 플라스마 폐기물처리장을 건설해 2022년부터 시범 운영하려 했던 것이다.

시의회는 사업 타당성이 의심된다는 이유 등을 들어 동의안을 상임위에서 2차례 부결시키고 본회의에서도 유보 결정을 한 바 있다.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등도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타지역에서도 무산된 사안"이라며 반대했으나 전주시는 '현재 소각로의 사용 가능 연한이 다 돼 간다'며 작년 2월 사업자를 선정하는 등 사업을 강행했다.

플라스마 소각장 건립 반대 기자회견
플라스마 소각장 건립 반대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 의원은 "새로운 대체 소각시설이 시급하다고 했는데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진척이 없어 전주권 폐기물 소각 업무에 비상이 걸렸다"며 "시장의 사과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서 의원은 "서부 신시가지의 대한방직 부지에 3천 가구의 대형 아파트단지를 건축하는 계획도, 업자에게 천문학적 수익이 돌아갈 수 있는 만큼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는 "환경부 허가 과정에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황으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친환경적인 신공법을 적용하고 예산을 절감하기 위한 적극 행정 차원이었다"고 이해를 구했다.

시는 "이 과정에서 예산 낭비는 전혀 없었으며 소각장 건립계획에도 지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대해서는 "부동산 투기 등의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충분히 있다"며 "공론화위원회에서 제시한 권고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개발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답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