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45개국서 확인…파우치 "델타보다는 덜 위험"

송고시간2021-12-06 10:5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감염자가 5일(현지시간) 전 세계 45개국에서 확인됐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말하는 등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증상이 상대적으로 가볍다는 분석도 계속 나온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 세계 45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덴마크·영국서 감염 급증…WHO 첫 보고 전 미·유럽 상륙 드러나

코로나19 테스트
코로나19 테스트

로스앤젤레스(LA) 국제 공항에서 입국자들을 위한 코로나19 신속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감염자가 5일(현지시간) 전 세계 45개국에서 확인됐다. 오미크론은 이제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발병하는 등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이 WHO에 처음 오미크론 변이를 보고하기 전에 미국과 유럽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사례가 속속 확인되면서 오미크론 변이의 발원지와 첫 발생 시기에 대한 의구심도 증폭되는 모양새다.

다만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말하는 등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증상이 상대적으로 가볍다는 분석도 계속 나온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대거 확인된 영국 런던의 거리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대거 확인된 영국 런던의 거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45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나와…미국·유럽 전역서 확인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 세계 45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확진자 사례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NYT에 따르면 현재 미국 16개 주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

지난 1일 캘리포니아에서 첫 환자가 나온 뒤 콜로라도·코네티컷·하와이·메릴랜드·매사추세츠·미네소타·네브래스카·뉴저지·뉴욕·펜실베이니아·유타·워싱턴 등 총 16개 주에서 감염자가 보고됐다.

유럽의 경우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 국가 30개국 중 17개국에서 오미크론 사례가 확인됐다. 영국과 스위스 등 비EU 국가들까지 포함하면 유럽 내 오미크론 확산 사례는 더 늘어난다.

특히 덴마크와 영국의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덴마크에서는 이날까지 총 183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지난 3일까지만 해도 오미크론 감염자는 18명이었지만 이틀 새 100명 이상이 늘어났다.

영국도 이날만 86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돼 하루 만에 감염자 수가 두 배가량 늘었다.

이 밖에도 멕시코와 칠레, 브라질 등 중남미 지역과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시아 등에서도 신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계속 나오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남아공 시민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남아공 시민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남아공 이전 이미 유럽·미국서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공이 지난달 24일 WHO에 보고하면서 처음 알려졌다.

하지만 그 이전에 이미 미국과 유럽 등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상륙했을 것이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NYT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州)의 피터 맥긴(30) 씨는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의료 분석가이자 일본 애니메이션인 '아니메' 팟캐스트를 진행하는 맥긴은 지난달 19∼21일 뉴욕에서 열린 '아니메 NYC 2021' 행사에 다녀온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 행사에 참석한 그의 다른 친구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 이후 그는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그가 코로나19에 걸린 이후 추가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지 않은 이상 남아공이 WHO에 오미크론 변이를 보고하기도 전에 이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이다.

앞서 네덜란드 국립공중보건·환경연구소(RIVM)도 11월 19∼23일 채취된 샘플에서 오미크론 변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영국 스코틀랜드에선 아프리카 여행 이력이 없는 감염자가 9명이나 무더기로 나와 지역 감염이 의심되고 있고, 미국 하와이와 호주에서도 지역 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감염병연구소인 앤더슨 연구소의 크리스티안 앤더슨도 "넉넉잡아 10월 중순 전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파우치 "오미크론 변이, 델타 변이보다는 덜 위험"

오미크론 변이가 여러 곳에서 출몰하면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연구 결과도 속속 공개되고 있다. 현재까지 연구 결과로 볼 때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은 강하지만 중증 위험도는 덜하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WHO에 따르면 아직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중 사망자도 없다.

파우치 소장 역시 이날 CNN에 출연해 오미크론의 심각성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에는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면서도 "초기 징후로 볼 때 계속해서 입원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델타 변이보다는 덜 위험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남아공의 의학 연구위원회도 보고서를 통해 오미크론이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와 비교해 증상이 경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미크론이 기세를 떨치고 있는 남아공 가우텡주의 한 종합병원 의료진은 지난 2일 현재 이 병원의 코로나19 병동에 있는 42명의 환자 가운데 70%는 산소 치료가 필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나머지 중 9명은 코로나19에 따른 폐렴 증상을 겪었고, 남은 4명은 코로나19와 무관한 기저질환으로 산소 보충 치료를 받았다고 의료진은 전했다.

파리드 압둘라 남아공 의학연구위원회 에이즈·결핵연구소장은 "이는 과거 유행 때 볼 수 없었던 모습"이라며 초기 유행이나 다른 변이 확산 때는 병원에 오는 환자 대부분이 산소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국 과학계의 원로 인사인 제러미 패러 웰컴트러스트 이사는 엇갈린 시각을 내비쳤다.

그는 "오미크론의 출현은 팬데믹의 끝보다 시작에 가깝다"며 "백신과 치료제를 무력화할 수 있는 변종이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