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옥천 청성·영동 추풍령 정주여건 개선…173억원 투입

송고시간2021-12-06 10:20

beta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에 직면한 충북 옥천군 청성면과 영동군 추풍령면의 정주여건 개선사업이 본격화된다.

충북도와 옥천군, 영동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6일 충북도청에서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옥천·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에 직면한 충북 옥천군 청성면과 영동군 추풍령면의 정주여건 개선사업이 본격화된다.

옥천(왼쪽)·영동(오른쪽) 주거플랫폼 조성사업 조감도
옥천(왼쪽)·영동(오른쪽) 주거플랫폼 조성사업 조감도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도와 옥천군, 영동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6일 충북도청에서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했다.

이 사업은 소멸 위기 시·군의 인구 유입을 목적으로 주거와 일자리,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이 결합한 주거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두 지역 사업 모두 지난 8월 국토교통부 주관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국비가 30억원씩 지원된다.

옥천군 청성 산성문화마을 주거플랫폼 구축 사업비는 92억2천800만원이다.

6천152㎡ 부지에 공공임대주택(15가구)을 짓고 복지센터, 주차장, 친환경숲속놀이터 등을 만들어 청성초등학교 전학생과 청산산업단지 근로자를 유치하는 게 목표이다.

영동군 추풍삼색 프로젝트 역시 폐교 위기에 처한 추풍령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9천982㎡ 부지에 공공임대주택(20가구)과 복합문화센터 등을 조성하는 게 핵심 내용이다. 사업비는 80억9천500만원이다.

준공 예정은 2024년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협약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면서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