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족친화인증' 기업·기관 4천918곳…'여군 사망' 부대 등 취소

송고시간2021-12-06 12:00

beta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25일 가족친화인증위원회를 열어 올해 가족친화인증기업·기관 4천918곳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성폭력 피해 여군 사망 사건이 발생한 공군과 해군 부대 등의 가족친화인증은 취소됐다.

여가부는 여군 사망 사건과 관련된 공군20전투비행단, 공군15특수임무비행단, 해군2함대사령부의 가족친화인증을 취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보다 13% 증가…여가부, 중소기업 실정 반영해 인증기준 제도 개선

일 - 가정생활 양립 (PG)
일 - 가정생활 양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25일 가족친화인증위원회를 열어 올해 가족친화인증기업·기관 4천918곳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성폭력 피해 여군 사망 사건이 발생한 공군과 해군 부대 등의 가족친화인증은 취소됐다.

올해 인증 기업·기관 수는 지난해(4천340곳)보다 13.3% 늘어난 것이다.

유형별로는 대기업 520곳(10.6%), 중소기업 3천317곳(67.4%), 공공기관 1천81곳(22.0%)이다.

다만 여가부는 여군 사망 사건과 관련된 공군20전투비행단, 공군15특수임무비행단, 해군2함대사령부의 가족친화인증을 취소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생리휴가 부여 위반), 경상북도울릉군청(4대 폭력예방 교육 부진), 코우치코리아리미티드(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 위반) 등 총 6곳의 인증도 취소됐다.

가족친화인증은 근로자가 일과 생활의 균형을 찾을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고자 여가부 장관이 기업에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인증을 받은 기업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진행하는 각종 사업 선정에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가족친화인증위원회에서는 인증기준 개선 방향도 논의됐다.

여가부는 내년부터 인증 심사기준 중 가장 많은 배점을 차지하는 '가족친화제도의 실행' 분야를 중소기업의 상황에 맞도록 개선해 인증제의 실효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직원 수가 적은 기업의 경우 육아휴직, 출산전후 휴가 등 가족친화제도의 이용자가 없어 평가가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이에 여가부는 앞으로 연차활용률, 가족친화 프로그램 실행 같은 지표로 대체해 해당 기업·기관의 가족친화 수준을 실제에 가깝게 평가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또 근로기준법 중 가족친화와 관련된 법규 세부 기준 정비 사항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내년 4월 가족친화기업 인증공고 때 신청기업이 준수해야 할 세부 법규 기준과 인증취소 기준을 명확히 안내하고, 기준 준수 여부를 꾸준히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또 기업이 인증 후에도 꾸준히 가족친화 수준을 제고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자문 활동, 자체 점검 시스템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여가부는 올해 상반기 기업이나 대표의 가족친화경영 이행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최고경영층의 지도력(리더십) 평가항목에서 '사회적 물의 야기 여부'를 확인하도록 인증기준을 개정한 바 있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이번 인증기준 개선을 계기로 더 내실 있는 가족친화기업 인증 심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