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16시 60명 추가…진천 70대 외국인 오미크론 확진

송고시간2021-12-06 17:02

beta

6일 충북 8개 시·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0명이 발생했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확진자는 청주 25명, 음성 16명, 충주 10명, 제천 4명, 진천 2명, 보은·단양 각 1명이다.

진천에서는 70대 외국인 A씨가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도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붐비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붐비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6일 충북 8개 시·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0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9천296명이 됐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확진자는 청주 25명, 음성 16명, 충주 10명, 제천 4명, 진천 2명, 보은·단양 각 1명이다.

56명은 기존 확진자의 가족, 지인, 직장 동료 등이고, 4명의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28명은 백신접종을 마친 돌파감염 사례다.

청주에서는 어린이집을 고리로 한 연쇄감염이 여러 곳에서 이어졌다.

지난 1일 특별활동강사가 확진된 상당구 어린이집 관련 8명이 추가돼 누적 인원이 53명으로 늘었다.

또 서원구 어린이집 관련 5명(누적 34명), 상당구의 또 다른 어린이집 관련 4명(〃 5명), 서원구 초등학교 관련 1명(〃 20명)이 추가됐다.

음성군의 음식 제조업체에서 10명(누적 11명)이 추가됐고, 제천 초등학교와 보은 중학교 관련도 1명씩 늘어 누적 인원이 20명과 10명으로 불었다.

진천에서는 70대 외국인 A씨가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도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연쇄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를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30일 진천 집으로 돌아온 뒤 이틀 후부터 인후통·콧물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를 전담병원에 격리한 뒤 변이 바이러스 분석검사를 추가로 진행해 지난 5일 오후 10시께 오미크론 감염을 확인했다.

A씨는 비수도권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됐다. 그러나 그와 접촉한 가족·지인 등 5명은 다행히 '음성'으로 판명됐다.

충북도는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접촉자 격리기간을 2주로 늘리고 심층 역학조사를 24시간 안에 마무리하는 등 방역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또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등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9개 국가 입국자에 대해 열흘간 자가격리하고 4차례 진단검사에 나선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