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2주간 확진 소아·청소년 99%, 백신 미접종·미완료"(종합)

송고시간2021-12-06 14:55

beta

정부가 내년 2월 청소년 방역패스를 도입하는 등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최근 2주간 확진된 소아·청소년의 99%가 백신 미접종자이거나 접종 미완료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전국 시도교육감과 영상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2주간 확진된 소아와 청소년 2천990명 중 99%인 2천986명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며 "백신 접종 완료율이 14.8%로 현저히 낮은 12∼15세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률과 확진자 수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높은 고3을 비롯해, 접종 완료비율이 64.8%로 높아진 16∼17세(고1∼고2) 학생 확진자 추이는 계속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시도 교육감과 영상간담회…"청소년 백신접종 필요"

전국 시도교육감과 영상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
전국 시도교육감과 영상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

[교육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정부가 내년 2월 청소년 방역패스를 도입하는 등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최근 2주간 확진된 소아·청소년의 99%가 백신 미접종자이거나 접종 미완료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전국 시도교육감과 영상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2주간 확진된 소아와 청소년 2천990명 중 99%인 2천986명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며 "백신 접종 완료율이 14.8%로 현저히 낮은 12∼15세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부터 학생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최근 들어 하루 평균 564명의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18세 이하 연령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20% 수준이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률과 확진자 수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높은 고3을 비롯해, 접종 완료비율이 64.8%로 높아진 16∼17세(고1∼고2) 학생 확진자 추이는 계속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학생 확진자 발생률이 11월 첫 주부터 지속해서 높아져서, 중학교는 학생 인구 10만 명당 11월 1주 7.7명에서 5주 10.6명으로, 초등학교는 이 기간 5.7명에서 10.3명으로 높아져서 걱정이 매우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은 청소년 자신과 그 가족, 우리 사회 공동체 전체의 안전을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으로 정부는 학생, 학부모님에게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학교 단위 백신 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교육청의 협조를 요청했다.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학생들의 백신 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를 집중 지원주간으로 운영한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