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루왕' 출신 김종국 KIA 감독 "뛰는 야구로 장타 부족 만회"

송고시간2021-12-06 08:28

beta

김종국(48) KIA 타이거즈 신임 감독이 처음 던진 화두는 '스피드'다.

'명가 재건'의 포부를 안고 사령탑에 오른 김 감독은 "냉정하게 우리 팀 타선의 장타력은 떨어지는 편"이라며 "스피드로는 승부를 볼 수 있다. 빠른 야구를 펼칠 생각"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로야구 KIA, 김종국 감독 선임
프로야구 KIA, 김종국 감독 선임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5일 '타이거즈 맨' 김종국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계약 마친 후 기념 촬영하는 김종국 KIA 타이거즈 신임 감독과 장정석 단장. 2021.12.5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종국(48) KIA 타이거즈 신임 감독이 처음 던진 화두는 '스피드'다.

'명가 재건'의 포부를 안고 사령탑에 오른 김 감독은 "냉정하게 우리 팀 타선의 장타력은 떨어지는 편"이라며 "스피드로는 승부를 볼 수 있다. 빠른 야구를 펼칠 생각"이라고 말했다.

2021년 KIA 타선의 팀 장타율은 0.336으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였다. 리그 평균(0.383)보다 0.5 가까이 낮았다.

팀 홈런도 66개로 가장 적었다. 9위 한화 이글스(80홈런)와도 격차가 있었다.

'뛰는 야구'도 선보이지 못했다.

KIA는 도루 성공 73개로 10개 구단 중 9위였다. 시도 자체가 104회로 전체 9번째였다.

도루 성공률은 70.2%로 4번째로 높았지만, 누상에서 소극적이었다.

김종국 감독은 "선수들 사이에서 '횡사하면 어쩌지'라는 두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며 "적극적인 주루는 상대를 압박할 수 있다. 선수들에게 '공격적으로 뛰라'고 말할 것이다. 두려움을 극복해야 뛰는 야구의 효과가 높아진다"고 했다.

현역 시절 도루 성공하는 김종국
현역 시절 도루 성공하는 김종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역 시절 김종국 감독은 '잘 뛰는 선수'였다.

2002년 김종국 감독은 도루 50개를 성공해, 정수근(40도루·당시 두산 베어스)과 이종범(35도루·당시 KIA) 등 '대도'를 제치고 도루왕에 올랐다.

2003년 31도루(3위), 2004년 39도루(4위)에 성공하며 준족의 위력을 과시했다.

김종국 감독은 개인 통산 254도루로 이 부문 17위에 올랐다.

김 감독은 "뛰는 것을 주저하면 두려움은 더 커진다. 스프링캠프 등을 통해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과감하고도 확률 높은 뛰는 야구'를 준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3년 계약(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천만원)을 한 김종국 감독의 궁극적인 목표는 '우승'이다.

1996년부터 2021년까지, 26년 동안 타이거즈(해태 시절 포함)에서만 선수·지도자 생활을 한 김종국 감독은 총 4번 우승을 차지했다. 1996년, 1997년, 2009년 등 현역 시절 3번 한국시리즈 우승의 기쁨을 누렸고, 2017년에는 코치로 우승을 경험했다.

김종국 감독은 "매년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겠다. 프로는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달려야 한다"라며 "감독으로도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