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란치스코 교황 "이주민 정치적으로 착취해서는 안 돼"

송고시간2021-12-05 23:25

beta

그리스·키프로스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주민을 정치적인 목적으로 착취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5일(현지시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해 "유럽이 벽과 철조망의 시대로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교황은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해 여론을 자극하기는 쉬운 일"이라며 "정치적인 선전에 이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황 "유럽이 벽과 철조망의 시대로 접어들어"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레스보서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 중이다. 2021. 12. 5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그리스·키프로스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주민을 정치적인 목적으로 착취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5일(현지시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해 "유럽이 벽과 철조망의 시대로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2016년 이후 5년 만에 레스보스섬을 찾은 교황은 난민촌의 여러 가정을 방문했다.

교황은 "일부 유럽의 지도자들이 벽을 세우고 이주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조망을 설치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 괴로웠다"며 "이주민 문제와 관련해 5년 전과 달라진 것이 거의 없다"고 한탄했다.

교황은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해 여론을 자극하기는 쉬운 일"이라며 "정치적인 선전에 이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레스보스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 중이다. 2021. 12. 5 photo@yna.co.kr

교황은 5년 전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했을 당시 시리아 출신 이주민 세 가족을 바티칸으로 데려와 정착을 지원한 바 있다.

교황은 2∼4일 2박 3일간의 키프로스 방문을 마치고 전날 그리스 아테네로 이동했다. 그리스에서는 6일까지 머물게 된다.

교황은 앞서 키프로스 방문에서 이주민 50명을 바티칸으로 데리고 가 재정착을 지원하기로 했다.

키프로스 내무부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데리고 가기로 한 50명 가운데 10명은 불법 입국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 중이며, 2명은 남북 키프로스 사이 완충지대에 갇힌 상태라고 밝혔다.

키프로스는 그리스계 주민이 주를 이루는 키프로스와 터키의 보호를 받는 북키프로스튀르크공화국으로 분단돼 있으며, 양측 경계 사이에는 유엔이 관리하는 완충지대가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