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급성 백혈병 딸 도와주세요"…A형 혈소판 헌혈동참 호소

송고시간2021-12-05 21:2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닷새 후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은 어린이의 부모가 투병 치료에 필요한 'RH+ A형 혈소판' 헌혈 동참을 시민들에게 호소하고 나섰다.

5일 경북 칠곡군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 J양 부모에 따르면 J양은 지난달 24일 학교에서 호흡 곤란, 어지럼증 등을 느껴 쓰러졌다.

지난달 25일 구미 한 병원을 찾은 J양은 피검사 등을 받은 결과 혈소판 등의 상태가 좋지 않았고, 대구의 칠곡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된 후 27일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 칠곡군 초교 6학년 백신접종 닷새 후 급성 백혈병 진단

"헌혈에 동참해 주세요"
"헌혈에 동참해 주세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닷새 후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은 어린이의 부모가 투병 치료에 필요한 'RH+ A형 혈소판' 헌혈 동참을 시민들에게 호소하고 나섰다.

5일 경북 칠곡군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 J양 부모에 따르면 J양은 지난달 24일 학교에서 호흡 곤란, 어지럼증 등을 느껴 쓰러졌다. 학교 보건교사가 학부모에게 "따님이 학교에서 갑자기 쓰러졌다"고 연락했다.

앞서 J양은 지난달 22일 동네 의원에서 코로나19 예방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했다.

지난달 25일 구미 한 병원을 찾은 J양은 피검사 등을 받은 결과 혈소판 등의 상태가 좋지 않았고, 대구의 칠곡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된 후 27일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J양은 지난 1일부터 항암치료를 받고 있으나 A형 혈소판이 크게 부족한 상태다. 항암치료를 시작한 후 구토하고 많이 힘들어한다.

J양 부모는 딸의 병세를 늦추고 원활한 치료를 위해서 RH+ A형 혈소판의 꾸준한 공급이 필수적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J양 어머니는 "치료를 위해 응급 혈소판을 구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헌혈을 기피한다고 들었지만 부디 헌혈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