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BS 노사 최종협상 결렬…내일부터 보도부문 파업에 대체편성

송고시간2021-12-05 20:49

beta

SBS 노조가 오는 6일부터 보도부문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SBS TV 메인 뉴스가 단축 방송되고 다른 보도 프로그램은 드라마와 예능으로 대체된다.

5일 S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사측과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측의 최종 협상이 결렬됐다.

SBS는 TV 보도 프로그램을 드라마 등으로 대체 편성키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뉴스' 30분 단축 방송…'뉴스 브리핑'·'나이트라인' 등 결방

SBS 목동 사옥
SBS 목동 사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SBS 노조가 오는 6일부터 보도부문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SBS TV 메인 뉴스가 단축 방송되고 다른 보도 프로그램은 드라마와 예능으로 대체된다.

5일 S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사측과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측의 최종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SBS는 TV 보도 프로그램을 드라마 등으로 대체 편성키로 했다.

SBS 관계자는 "우선 6일에 새로운 편성표가 적용되며 상황에 따라 이후 편성표도 비슷하게 변경될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새로운 편성표를 보면 'SBS 8 뉴스'가 기존 70분에서 40분으로 축소 편성됐으며 '모닝와이드' 1부, '10 뉴스', '12 뉴스', '뉴스 브리핑', '오뉴스', '나이트라인' 등 보도 프로그램이 모두 드라마 및 예능 프로그램 재방송으로 대체된다.

앞서 SBS 노조는 사측이 올해 초 경영진 임명동의제 폐기를 선언한 데 이어 단체협약 해지를 통보하는 등 갈등이 격화되자 지난 2일 파업 결의대회를 열어 6∼12일 보도 부문에서 1차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보도본부장 임명동의제 및 노조 추천 사외이사제 등을 수용을 골자로 한 타협안을 제시했으나 노조 측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SBS 관계자는 "노조가 회사의 합리적인 양보안을 거부하고 파업을 실행한다면 모든 사안에 대해 철저히 법대로 대응하겠다"며 "파업 참가자들에게 파업 기간 임금 및 수당 등을 지급하지 않고 근로조건을 제외한 단체협약 조항의 적용을 전면 중단하고 새로운 협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