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동연측 변호사 "제3자 성폭력으로 원치않는 임신"

송고시간2021-12-05 20:07

beta

혼외자 관련 논란으로 인선 사흘 만에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은 5일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위원장은)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지만, 그 생명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폐쇄적 군 문화로 신고 엄두 못내…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

"혼외자 주홍글씨는 심각한 아동학대·폭력…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혼외자 관련 논란으로 인선 사흘 만에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은 5일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위원장은)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조 전 위원장은)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하였지만, 최선을 다하여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현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나게 되었다"며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씀드렸다.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노력으로 조동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의 자녀들이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군 출신 모 인사 등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허위사실로 피해를 본 해당 인사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양 변호사는 "무분별한 신상 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인하여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신상이 유출되었고, 그 결과 그에게는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게 되었다"며 "그는 앞으로도 수없이 손가락질을 받으며 살게 될 것이다. 이는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고 했다.

그는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지만, 그 생명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양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온갖 루머와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하는 조 전 위원장의 의지로 해당 입장문을 공개하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 본인과 조율한 뒤 입장문을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만 했다.

km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E9AQ30cxy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