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김종인·김병준·이준석과 단합된 힘 보여드리겠다"

송고시간2021-12-05 10:23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5일 "내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의 동지들과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자만하지 않고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대위 진통으로 송구한 마음에 고민 거듭…더 낮은 자세로"

"부산에서 국민 뜻 타고 북상…기다릴 때 기다리는 게 저의 리더십"

윤석열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윤석열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위해 서울 한 식당으로 들어가는 모습. 2021.12.3 [연합뉴스자료사진.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5일 "내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의 동지들과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자만하지 않고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저는 첫 출마 선언에서도 밝혔듯이 아홉 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 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돌아봤다.

그는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독일의 초대 총리 오토 폰 비스마르크의 말을 인용하며, "사람들이 모두 안 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통해 해내는 것이 정치이고, 그것이 정치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 길을 위해 기다리고 인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권 교체를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더 큰 어려움도 감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이 대표와 함께 부산에서 선거운동을 한 윤 후보는 "부산 시민의 정권 교체 열망을 확인한 하루였다"며 "부산부터 시작해서 국민 뜻을 타고 북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느냐 뒤로 물러나느냐 결정하는 선거"라며 "정권 교체를 위해 하나가 돼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포옹하고 커플티 입고…윤석열·이준석 "단디하겠다"/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qNPv-6ZgA0

윤석열·이준석 '생일 케이크 들고'
윤석열·이준석 '생일 케이크 들고'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윤 후보 생일 케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생일 케이크에는 '오늘부터 95일 단디하자'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2021.12.4 handbrother@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