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19세 청년, 세계 1·2위봉 최연소 등반 기록

송고시간2021-12-04 17:05

beta

파키스탄의 19세 청년이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8천848m)와 두 번째로 높은 K2봉(8천611m) 최연소 등반에 성공해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4일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AFP통신에 따르면 2002년 3월생인 셰로즈 카십(19)은 지난 5월 11일 에베레스트, 7월 27일 K2봉 정상에 잇따라 오르는 데 성공했다.

기네스북은 최근 셰로즈에게 '에베레스트와 K2봉을 둘 다 오른 최연소 등반자', 'K2봉 최연소 등반자'라는 두 가지 기록을 인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파키스탄의 19세 청년이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8천848m)와 두 번째로 높은 K2봉(8천611m) 최연소 등반에 성공해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7월 27일 오전 8시10분 K2봉 최연소 등정 성공
7월 27일 오전 8시10분 K2봉 최연소 등정 성공

[인스타그램 @thebroadboy·재판매 및 DB 금지]

4일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AFP통신에 따르면 2002년 3월생인 셰로즈 카십(19)은 지난 5월 11일 에베레스트, 7월 27일 K2봉 정상에 잇따라 오르는 데 성공했다.

기네스북은 최근 셰로즈에게 '에베레스트와 K2봉을 둘 다 오른 최연소 등반자', 'K2봉 최연소 등반자'라는 두 가지 기록을 인정했다.

에베레스트 최연소 등반 기록은 2010년 당시 13세 미국인 소년 조던 로메로가 세웠다.

셰로즈는 11세 때 아버지와 함께 히말라야 마크라봉(3천885m)에 오르면서 등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모든 게 그때 시작됐다"며 "산 정상에 섰을 때 마치 선택받은 사람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19세 청년, 세계 1·2위봉 최연소 등반 기록
파키스탄 19세 청년, 세계 1·2위봉 최연소 등반 기록

[인스타그램 @thebroadboy·재판매 및 DB 금지]

K2봉은 '야만적인 산'으로 불릴 정도로 등정이 어렵다.

산악인 사이에서는 에베레스트보다 K2봉이 더 등정하기 어렵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수없이 많은 산악인이 K2봉에 목숨을 잃었다.

올해 2월에는 파키스탄 유명 산악인 알리 사드파라 등 3명이 K2봉 등반에 나섰다가 실종된 뒤 7월 셰로즈가 K2봉 등반에 성공한 것과 같은 시기에 시신이 수습됐다.

셰로즈는 "K2봉은 정말 야수와 같다"며 "눈이 잘 보이지 않고, 동상에 시달렸지만, 엄지발가락 절단을 피해 그나마 행운이었다. 정말 에너지가 바닥이었고 힘든 시간이었다. 한 발짝만 잘못 디뎌도 끝이었다"고 회상했다.

셰로즈는 8천m 이상급 14봉을 최연소 등반하는 계획을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