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지석 복귀' 대한항공, '꼴찌' 우리카드 잡고 선두 맹추격(종합)

송고시간2021-12-04 18:01

beta

지난 시즌 프로배구 남자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한 에이스 정지석이 복귀전에서 소속팀 대한항공의 승리를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21)으로 승리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에 최근 공격에서 부진한 알렉스를 빼고 수비를 강화하는 '배수진'으로 나섰지만, 정지석이 돌아온 대한항공의 화력에는 별 효과가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0 완승…시즌 첫 3연승 질주

돌아온 정지석
돌아온 정지석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지난 시즌 프로배구 남자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한 에이스 정지석이 복귀전에서 소속팀 대한항공의 승리를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21)으로 승리했다.

정지석(16득점)과 링컨 윌리엄스(18득점·등록명 링컨)가 34점을 합작하며 팀에 승점 3을 안겼다.

데이트 폭력 논란과 이에 따른 구단 징계로 2라운드까지 코트에 서지 못했던 정지석은 이날 홈 팬들 앞에서 뒤늦게 시즌을 출발했다.

대한항공은 1위 한국전력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승수에서 뒤져 2위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외국인 선수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단 1득점에 그치는 등 공격력과 수비력 모두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4연패에 빠졌다.

두 팀의 승부는 사실상 1세트부터 대한항공 쪽으로 기울었다.

우리카드는 1세트에 최근 공격에서 부진한 알렉스를 빼고 수비를 강화하는 '배수진'으로 나섰지만, 정지석이 돌아온 대한항공의 화력에는 별 효과가 없었다.

1세트 대한항공의 공격 성공률은 54.55%였지만 우리카드는 45.45%에 그쳤다.

세트 초반 우리카드 세터 하승우의 오른쪽 토스가 약간씩 흔들리면서 라이트 공격수 이강원이 2개의 공격 범실을 기록해 대한항공에 승기를 뺏겼다.

15-11까지 점수 차가 벌어지자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하승우와 이강원을 빼고 알렉스와 이호건을 투입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교체 타이밍이 한 박자 느렸다.

17-14까지 따라붙었지만, 정지석과 링컨에게 연속 공격득점을 내주고, 수비 범실까지 이어지면서 21-14로 다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이후 우리카드가 5점을 내는 데 그치면서 대한항공이 25-19로 1세트를 가져갔다.

선수들과 하이파이브하는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
선수들과 하이파이브하는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트 중반에 투입된 우리카드 알렉스는 단 한 점도 기록하지 못하고 22-15에서 교체됐다.

2세트에서는 높이의 우위를 점한 대한항공이 7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며 나경복과 송희채의 공격력을 앞세운 우리카드의 끈질긴 추격을 떨쳐냈다.

올 시즌 군대에서 돌아온 센터 김규민과 정지석의 연속 블로킹에 힘입어 대한항공이 초반부터 앞서 나갔다.

에이스 나경복과 송희채가 분투하며 우리카드가 13-14까지 따라붙었지만, 결정적일 때마다 팀 범실이 나오면서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25-22로 2세트마저 대한항공에 내줬다.

정지석은 2세트에서만 블로킹 2개 포함 7득점을 기록하며 대한항공 공격을 이끌었다.

3세트에서는 세터 하승우의 토스 정확도가 살아난 우리카드가 13-13 동점까지 만들었지만, 링컨의 후위 공격과 정지석의 강력한 서브를 막지 못하며 세트 내내 끌려다녔다.

결국 24-21 매치포인트에서 곽승석이 마지막 공격 득점을 올리면서 대한항공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선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7-25 27-25 25-16)으로 따돌렸다.

시즌 첫 3연승에 성공한 GS칼텍스는 9승 4패 승점 28점을 쌓으며 무패 행진을 달리는 선두 현대건설(12승 승점 35)을 승점 7점 차로 추격했다.

카메룬 국가대표 출신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23득점·등록명 모마)를 중심으로 유서연(10득점), 강소휘, 권민지(이상 9득점)까지 주전들이 고르게 활약했다.

흥국생명은 1∼2세트 모두 듀스 접전을 벌였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두 세트를 모두 내줬다.

전의를 상실한 흥국생명은 3세트를 16-25로 힘없이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흥국생명은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이 23득점을 기록했으나 공격 성공률은 38.33%에 머물렀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