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연일 전북차별론 부각…"호남 안에서 또 소외받아"

송고시간2021-12-04 14:11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4일 "전북은 호남 안에서 또 소외받은 지역"이라며 전북차별론을 부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군산의 공설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전국을 다녀보면 전북이 다른 지역보다 더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에도 "전북은 호남이란 이유로 차별받고 지방이란 이유로 또 똑같이 차별받아 일종의 삼중 차별을 받는 것 아니냐 생각하시는 것 같다. 나름의 타당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산 공설시장 즉석연설…"'좋은 일' 확신 들어도 물어서 하겠다"

이재명 대선후보, 군산 공설시장 즉석연설
이재명 대선후보, 군산 공설시장 즉석연설

(군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12.4 srbaek@yna.co.kr

(서울·군산=연합뉴스) 고상민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4일 "전북은 호남 안에서 또 소외받은 지역"이라며 전북차별론을 부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군산의 공설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전국을 다녀보면 전북이 다른 지역보다 더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전남·광주를 갔다가 올라오는 길에 전북을 들렀더니 '우리가 흑싸리 껍데기냐'고 말하고, 전북을 먼저 가고 전남·광주를 가니 '지나가는 길에 들렀냐'고 하더라"며 "그래서 이번에는 전북의 소외감을 고려해 전북 일정을 따로 잡았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에도 "전북은 호남이란 이유로 차별받고 지방이란 이유로 또 똑같이 차별받아 일종의 삼중 차별을 받는 것 아니냐 생각하시는 것 같다. 나름의 타당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년공의 꿈을 3040이 응원합니다"
"소년공의 꿈을 3040이 응원합니다"

(군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때 지지자들이 "소년공의 꿈을 3040이 응원합니다"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1.12.4 srbaek@yna.co.kr

이 후보는 이날 시장에 모인 군산 시민들을 향해 "저보고 대통령 되라고 하지 말고 대통령으로 만들어 달라. 행동해 달라"며 "큰 강물도 하늘에서 떨어진 빗방울 하나하나가 모여서 되는 것이다. 꼭 투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좋은 일이라는 확신이 들어도 (국민에게) 물어서 하겠다"며 "그러나 끝까지 설득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적 동의 하에 국토보유세 등 자신의 대표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누구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가짜로 댓글도 쓰고 지금도 조작을 마구하고 있다"며 "여러분 주변을 보면 카카오톡으로 이재명을 마구 욕하며 소년공이 아니라 소년원 출신이라고 퍼트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 서로 말을 해주고 카톡 하나라도, 댓글 하나라도 더 써달라"고도 당부했다.

이 후보는 "누가 흉을 보더라. 제 집안이 엉망이라고"라며 "제가 출신이 비천해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하지만 제가 그렇게 태어난 걸 어떡하겠느냐.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nzcmLg2lg8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군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2.4 srbaek@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