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근태도서관 찾은 김총리 "우리 모두가 김근태 되자"

송고시간2021-12-04 15:00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개관한 김근태기념도서관을 찾아 "국민과 국민, 정치와 국민을 이어주고 과거와 현재를 잇고, 미래의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열린 공간, 따뜻한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도봉구에서 열린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 아름다운 도서관이 꼭 김근태 의장님을 닮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지금 국민의 삶이 많이 고되고 팍팍하다. 이럴 때 의장님은 어떻게 하셨을까 생각한다"며 "국민과 함께 '이제 다시 일어나' 따뜻한 공동체를 위해 앞으로 걸어가겠다. 여기 모인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김근태가 되자"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념도서관 개관식 축사서 "오늘은 웃음이 난다"

추모사하는 김부겸
추모사하는 김부겸

김부겸 국무총리가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인 2017년 12월 29일서울 창동성당에서 열린 '민주주의자 고(故) 김근태 선생 6주기' 추도 행사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개관한 김근태기념도서관을 찾아 "국민과 국민, 정치와 국민을 이어주고 과거와 현재를 잇고, 미래의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열린 공간, 따뜻한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도봉구에서 열린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 아름다운 도서관이 꼭 김근태 의장님을 닮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근태기념도서관은 평생을 민주주의에 헌신한 고(故)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기리는 도서관으로, '따뜻한 공동체 문화를 실현하는 민주주의·인권 특화 도서관'으로 운영된다.

김 총리는 "제가 지난 6월 10일에 남영동에서 6·10민주항쟁 기념식을 할 때 목이 메고 눈물이 났다. 김 의장님을 비롯해 남영동에서 고통받고 앞서가신 여러 선배님이 생각났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오늘은 웃음이 난다"고 했다.

"제 인생의 한복판에 인재근 의원님과 김근태 의장님이 계시다"라고 김 전 의장과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한 김 총리는 "김 의장님! 보고 싶은 자형!"이라고 그리움을 표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지금 국민의 삶이 많이 고되고 팍팍하다. 이럴 때 의장님은 어떻게 하셨을까 생각한다"며 "국민과 함께 '이제 다시 일어나' 따뜻한 공동체를 위해 앞으로 걸어가겠다. 여기 모인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김근태가 되자"고 했다. '이제 다시 일어나'는 김 전 의장의 옥중 서신에 나오는 구절이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