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톱 체제' 완성?…선대위 깜짝합류한 '마지막 퍼즐' 김종인

송고시간2021-12-03 23:1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사실상 '김종인 원톱' 체제로 진용을 완성하게 됐다.

선대위 인선을 두고 윤 후보와 막판 신경전을 벌여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의사를 전격 밝혔다는 소식이 윤 후보를 통해 전해지면서다.

'원톱'의 갑작스러운 부재는 당 안팎으로 덩치를 키워가던 선대위 역할 분담에 혼선을 불렀고, 정책과 국정 비전 제시 기능도 동력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급해진 尹, 金에 다시 SOS쳤나…권성동 정진석 김재원 등 심야 물밑 설득

윤석열 선대위 재정비·외연확장 속도 기대감…김병준 역할 조정 등 관건

윤석열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윤석열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위해 서울 한 식당으로 들어가는 모습. 2021.12.3 [연합뉴스자료사진.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사실상 '김종인 원톱' 체제로 진용을 완성하게 됐다.

선대위 인선을 두고 윤 후보와 막판 신경전을 벌여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의사를 전격 밝혔다는 소식이 윤 후보를 통해 전해지면서다. 지난달 24일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간 달개비 회동 이후 9일만이다. 김 전 위원장은 그날 담판이 결렬된 이후 거취 관련 질문에 줄곧 '할말이 없다'는 답변을 반복하는 등 한때 윤 후보와 결별의 강을 건넌듯 보이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밤 울산에서 이준석 대표·김기현 원내대표와 만찬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직접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김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가실 수 있도록 모두가 돕고 지원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깜짝발표는 이날 3자 회동에 대한 대변인단 브리핑 이후 영상촬영을 중단한 상태에서 윤 후보의 백브리핑에서 나왔다. 의사 전달이 막판에 갑작스럽게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 선대위는 그동안 김 전 위원장이 인선 내정 상태에서 돌연 최종 결정을 보류하며 인선은 물론이고 의사결정 과정 전반에서 크고 작은 혼란이 지속됐다. '원톱'의 갑작스러운 부재는 당 안팎으로 덩치를 키워가던 선대위 역할 분담에 혼선을 불렀고, 정책과 국정 비전 제시 기능도 동력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오랜 행정 경험을 갖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비교해 정책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 윤 후보로서는 진영을 넘나드는 경륜과 어젠다 세팅 감각으로 정평이 난 '김종인 매직'에 기대하고 있었던 측면이 있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 합류가 한때 불투명해지면서 외연 확장을 위한 인재 영입에서도 난맥상이 빚어졌다. 일찌감치 합류가 예상됐던 금태섭·윤희숙 전 의원이나,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권경애 변호사, 김경률 회계사 등 영입도 삐걱댔다. 권 변호사는 김 총괄위원장 공백에 따른 선대위 내부 상황에 대해 공개적으로 저격하기도 했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종인 총괄위원장 합류로 내부적으로 곪아온 상당수 고민거리가 일시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의 급작스러운 심경 변화와 관련, 윤 후보는 "자세하게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말을 아끼면서 "중요한 것은 이제는 빨리 선거운동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꾸준히 여러 사람의 노력이 있었다"고 옆에서 거들었다.

전날 밤 권성동 사무총장과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재원 최고위원이 김 총괄위원장을 직접 만나 막판 설득에 공을 들인 것으로도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김 총괄위원장 의중이 하룻밤 사이에 정리가 됐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외부에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윤 후보나 측근들까지 그 누구도 단 한 번도 김 총괄위원장을 배제한 선대위를 상상한 적이 없고, 꾸준히 노력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이번주 이재명 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급속도로 줄어들기 시작하면서, 이 상태로 주말을 넘겼다가는 크로스오버를 피할 수 없다는 위기감도 상당했다"며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김 전 위원장 합류로 당장 큰 장애물은 넘었다는 게 대체적인 반응이지만, 김병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의 역할에 대한 거중 조정은 마지막 남은 숙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 합류가 최종 불발될 시 유력한 '대체재'로 거론돼 왔고, 본인 스스로도 이같은 역할론을 굳이 부정하지 않는듯한 태도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향후 기싸움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윤 후보 최측근 중 하나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이나, 최근 '원팀' 기류로 전환 태세를 보였던 홍준표 의원 등과의 관계 설정 문제도 남았다. 김 상임선대원장을 포함해 세 사람은 모두 김 전 위원장과 불편한 관계라는 게 통설이다.

포옹하고 커플티 입고…윤석열·이준석 "단디하겠다"/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qNPv-6ZgA0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