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생기업 생존율 높이려면 국제화 위한 정책 노력 필요"

송고시간2021-12-05 12:00

beta

국내 신생 스타트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제화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노력이 강화돼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김기만 부연구위원은 5일 '스타트업 생태계 관점에서 바라본 신생기업 생존의 영향요인 : OECD 국가 비교 분석' 보고서에서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활발한 기회적 창업과 경쟁, 그리고 국제화가 함께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부연구위원은 "분석 결과 우리나라는 스타트업 투자, 신기술 활용, 경쟁 정도가 다른 국가보다 높았다"며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보다 높이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국제화 강화와 기회적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김기만 부연구위원, 보고서에서 제안

창업
창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국내 신생 스타트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제화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노력이 강화돼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김기만 부연구위원은 5일 '스타트업 생태계 관점에서 바라본 신생기업 생존의 영향요인 : OECD 국가 비교 분석' 보고서에서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활발한 기회적 창업과 경쟁, 그리고 국제화가 함께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부연구위원은 한국을 포함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4개국의 자료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요소 중 ▲ 스타트업 투자 ▲ 신기술 활용 ▲ 네트워킹 ▲ 기회적 창업 ▲ 경쟁 ▲ 국제화 등을 중심으로 신생기업의 생존율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분석 결과 우리나라는 스타트업 투자, 신기술 활용, 경쟁 정도가 다른 국가보다 높았다"며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보다 높이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국제화 강화와 기회적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