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리카 공관장 화상회의…'오미크론 확산' 재외국민 보호 논의

송고시간2021-12-03 21:59

beta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3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를 열어 현지 상황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논의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아프리카 지역 23개 공관과 질병청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회의를 이날 오후 비대면으로 주재했다.

여 차관보는 참석 공관장들에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와 국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회의 주재하는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회의 주재하는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3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를 열어 현지 상황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논의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아프리카 지역 23개 공관과 질병청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회의를 이날 오후 비대면으로 주재했다.

여 차관보는 참석 공관장들에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와 국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한편 여 차관보는 질병청 등 유관기관에는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정부가 취한 추가 대응조치가 오미크론 위험도와 확산 추이에 따라 한시적으로만 적용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9개국을 방역강화 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고 이달 4∼17일 에티오피아발 직항편의 국내 입항을 중단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