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테슬라 주식 1조2천억원어치 또 팔아

송고시간2021-12-03 15:06

beta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0억1천만 달러(약 1조1천904억원)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또다시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3일 보도했다.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공시를 통해 210만주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세금 납부를 위해 테슬라 주식 93만4천91주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지난달 6일 보유주식 10% 매각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트윗을 올린 이후 지금까지 1천1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해 약 109억 달러(약 12조8천5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0억1천만 달러(약 1조1천904억원)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또다시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공시를 통해 210만주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세금 납부를 위해 테슬라 주식 93만4천91주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약 10억1천만 달러다.

이로써 머스크는 지난달 6일 보유주식 10% 매각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트윗을 올린 이후 지금까지 1천1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해 약 109억 달러(약 12조8천5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이 기간 머스크는 1천70만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행사했으며, 아직도 내년 8월까지 주당 6.24달러에 행사가 가능한 스톡옵션 1천만주를 가지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달 트윗에서 "최근 미실현 차익이 세금 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많이 나온다. 그래서 (테슬라) 보유 주식 10% 매각을 제안한다"며 6천만 트위터 팔로워를 대상으로 찬반 설문조사에 나섰다.

그는 또 자신은 어디에서도 급여나 보너스를 받지 않아 재산이 주식에 묶여 있다면서 "세금을 낼 유일한 방법은 주식을 파는 것"이라고 말해 매각 목적이 세금 납부임을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재산은 2천841억 달러(약 335조원)로 세계 최고 부자이다.

머스크는 올해 테슬라 주식이 54%나 급등한 데 힘입어 재산을 무려 1천281억 달러(약 151조원)나 늘렸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