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말을 바로크 선율과 함께…부산시립합창단 9일 헨델 '메시아'

송고시간2021-12-03 14:13

beta

부산시립합창단이 연말과 성탄절을 맞아 헨델의 '메시아'를 무대에 올린다.

시립합창단은 제184회 정기연주회로 헨델 '메시아' 공연을 9일 오후 7시 30분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고 3일 밝혔다.

연말이면 세계 각지에서 연주되는 헨델의 '메시아'는 하이든의 '천지창조', 멘델스존의 '엘리야'와 더불어 세계 3대 오라토리오(종교적 극음악)로, 웅장함과 가사의 아름다움이 잘 어우러진 걸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립합창단 공연 모습
부산시립합창단 공연 모습

[부산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립합창단이 연말과 성탄절을 맞아 헨델의 '메시아'를 무대에 올린다.

시립합창단은 제184회 정기연주회로 헨델 '메시아' 공연을 9일 오후 7시 30분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고 3일 밝혔다.

지휘봉은 예술감독 이기선이 잡는다.

소프라노 석현수(오라토리오 전문연주자), 알토 양송미(대한민국오페라대상 여자주역 가수상 수상자), 테너 조성환(장로회신학대학교 교수), 베이스 박흥우(가곡 전문 연주단체 리더라이히 대표)가 솔리스트로 출연한다.

고음악 전문연주 오케스트라인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이 부산시립합창단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은 바로크 시대 음악과 악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본래 의미를 되살린 최상의 연주를 선사하는 전문 연주단체다.

부산시립합창단은 바로크 시대 의상과 분장을 하고 무대에 오른다. 헨델이 살았던 바로크 시대 음악을 눈과 귀로 감상할 수 있는 무대를 구현하기 위해서다.

연말이면 세계 각지에서 연주되는 헨델의 '메시아'는 하이든의 '천지창조', 멘델스존의 '엘리야'와 더불어 세계 3대 오라토리오(종교적 극음악)로, 웅장함과 가사의 아름다움이 잘 어우러진 걸작이다.

3부로 구성된 '메시아'는 제1부는 예언과 탄생, 제2부는 수난과 속죄, 제3부는 부활과 영생으로 구성돼 있다.

전체 구성은 서곡으로 시작해 아리아와 중창, 레치타티보, 합창 등 여러 형태로 이어진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로 진행된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