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예산 90조원…서민·중산층 대학생 100만명 반값등록금

송고시간2021-12-03 12:45

beta

정부가 내년 예산으로 서민·중산층 대학생 100만명에게 반값 등록금 혜택을 주고, 대학혁신지원사업비 규모도 확대해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대학 13곳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3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2년도 교육부 소관 예산이 89조6천25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올해 기준으로 국가장학금을 통해 반값 등록금 혜택을 받는 학생이 69만2천명이나 내년에는 서민·중산층 대학생까지 포함한 약 100만명이 실질적으로 반값 등록금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대학 중 13개교 추가지원…320억원 증액

대학 졸업생들
대학 졸업생들

8월 27일 오후 제75회 후기 학위수여식이 열린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는 이날 학위수여식을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정부가 내년 예산으로 서민·중산층 대학생 100만명에게 반값 등록금 혜택을 주고, 대학혁신지원사업비 규모도 확대해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대학 13곳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3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2년도 교육부 소관 예산이 89조6천25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본예산(76조4천645억원)보다 13조1천606억원(17.2%) 늘었으며 애초 2022년도 정부안보다 9천833억원 증액된 것이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중산층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국가장학금 예산을 올해보다 6천621억원 증액한 4조6천567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국가장학금은 대학생의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해 소득과 재산이 일정 수준 이하인 대학생 중 성적 기준 등을 충족한 이에게 국가가 지원하는 소득연계형 장학금이다.

기초·차상위 가구의 첫째 자녀에 대한 지원 금액이 기존 연간 52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확대되고, 둘째 자녀에는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월 소득인정액이 4인가구 기준중위소득 90∼200% 이하인 서민·중산층 가구에 대한 국가장학금 지원 단가도 기존 연간 67만5천∼368만원에서 연간 350만∼390만원으로 늘려 지원한다.

교육부는 올해 기준으로 국가장학금을 통해 반값 등록금 혜택을 받는 학생이 69만2천명이나 내년에는 서민·중산층 대학생까지 포함한 약 100만명이 실질적으로 반값 등록금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해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대학혁신지원사업 지원 대상으로 미선정된 대학에 대해서도 별도의 선정 절차를 거쳐 일반대학 6개교, 전문대학 7개교를 추가 선정해 지원한다.

미선정 대학 일반대학 6곳에 평균 30억원, 전문대학 7곳에 평균 20억원 등 총 32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공·사립대학 강사의 대규모 고용 감소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사립대학 강사 처우개선 사업에 2022년에도 264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치원 및 어린이집의 누리과정 운영비는 전년 대비 단가가 2만원 인상되면서 2천394억원이 증액됐다.

이에 따라 국공립 유치원 학비 지원 단가는 월 8만원에서 10만원, 사립 유치원 지원 단가는 월 26만원에서 28만원, 어린이집 보육료는 월 33만원에서 35만원으로 각각 오른다.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각급 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22일 광주 서구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2021.11.22 iny@yna.co.kr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초·중등 학생의 학습결손을 회복하기 위해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을 통해 초·중등 학생에게 학업 보충 등을 지원한다.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은 국가장학금 사업 내 근로장학금 예산을 활용해 추진한다.

아울러 저소득층 학생들의 교육활동 지원 확대를 위해 초·중·고 학생의 교육 급여를 전년보다 평균 21% 인상해 반영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저소득층 학생의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학습교재와 EBS 콘텐츠 구입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1인당 10만원을 한시적으로 별도 지원한다.

교육부는 40년 이상 노후화된 학교시설의 개축·리모델링을 통해 미래형 교육과정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에는 5천194억원을 편성했다.

올해 대상 학교인 484곳은 사전기획을 완료해 설계·공사를 추진하고, 내년에 대상 학교를 추가로 선정한다.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의 평생학습 참여 확대를 지원하는 평생교육바우처 사업 규모는 올해 74억원에서 내년 141억원으로 2배로 확대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2022년 예산 확정으로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게 됐다"라며 "특히 서민·중산층 가구 대학생 100만명에게 내년부터 반값 등록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고, 유치원·어린이집 누리과정 단가를 3년 연속 인상한 부분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