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구세군 등에 성금…"어려울수록 더 많은 온기 필요"(종합)

송고시간2021-12-03 16:36

beta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3일 연말을 맞아 국내 주요 기부금품 모집 및 나눔 단체를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와 같은 재난이 닥치면 어려운 사람에게 더 큰 피해가 가고,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해진다"며 "이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우리 사회에 더 많은 온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외환위기 등 어려울 때 더 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했는데, 코로나 위기도 마찬가지"라며 "정부가 적극적 재정 정책으로 포용적 회복에 노력하지만 민간에서 더 많은 자발적 기부와 나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부·나눔단체 청와대 초청해 격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전달하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전달하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2021 기부·나눔단체 초청행사'에 참석,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2021.12.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3일 연말을 맞아 국내 주요 기부금품 모집 및 나눔 단체를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했다.

연말연시를 맞아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구세군, 굿네이버스, 대한결핵협회, 대한적십자사, 바보의 나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 월드비전, 유니세프, 전국재해구호협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푸드뱅크, 푸르메재단, 한국해비타트 등 14개 단체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가수 인순이, 배우 이혜숙·이광기, 방송인 안현모씨 등 각 단체 홍보대사와 기부자들도 자리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각 단체의 모금함에 성금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와 같은 재난이 닥치면 어려운 사람에게 더 큰 피해가 가고,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해진다"며 "이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우리 사회에 더 많은 온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외환위기 등 어려울 때 더 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했는데, 코로나 위기도 마찬가지"라며 "정부가 적극적 재정 정책으로 포용적 회복에 노력하지만 민간에서 더 많은 자발적 기부와 나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못에 돌을 던지면 동심원 그리며 물결이 퍼져나가듯, 선행이 주는 희망의 메시지가 빠르게 전파되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단체는 종, 크리스마스실, 팀 팔찌, 발달장애인 청년들이 직접 키운 방울토마토, 건축 헬멧 등을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기부 나눔 단체 관계자 등과 간담회장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기부 나눔 단체 관계자 등과 간담회장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2021 기부·나눔단체 초청행사'에 참석, 성금 전달을 마친 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액 후원자인 박춘자 할머니 등 참석자들과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박 할머니는 김밥 장사로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하고 40년간 장애인 봉사활동을 해왔다. 2021.12.3 jeong@yna.co.kr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