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베트남서 화이자 백신 맞은 청소년 120명 '무더기' 입원

송고시간2021-12-03 11:17

beta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청소년들이 부작용 때문에 입원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3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의 질병통제센터(CDC)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15∼17세 청소년 120여명이 부작용 때문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건당국 "구토와 고열, 호흡 곤란 증세 보여"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여학생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여학생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청소년들이 부작용 때문에 입원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3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의 질병통제센터(CDC)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15∼17세 청소년 120여명이 부작용 때문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타인호아성은 지난달 30일부터 해당 연령대에 대해 백신 접종을 개시했다.

청소년들이 보인 부작용 증세는 대개 구토와 고열, 호흡 곤란 등이다.

지역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현재 사용중인 백신을 회수하고 새로운 물량을 들여와 접종을 재개할 방침이다.

회수된 물량은 냉동 시설에 보관해 향후 성인 접종에 다시 사용키로 했다.

한편 베트남은 지금까지 백신 접종 부작용으로 인한 청소년 사망자가 3명 나왔다.

남부 빈프억성에 거주하는 12세 소년은 지난달 29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하루만에 사망했다.

하노이에 거주하는 9학년(중학교 졸업반) 여학생도 지난달 27일 화이자 백신을 맞고 고열에 시달리다가 다음날 숨졌다.

이밖에 북부 박장성에 거주하는 16세 남학생은 지난달 24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과민성 쇼크 증세를 보여 병원에 실려갔지만 결국 나흘 뒤 사망했다.

bumso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UuDAdiw-H8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