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북구의회 의장 확진…의회일정·지역행사서 다수 접촉(종합)

송고시간2021-12-03 14:01

beta

광주 북구의회 표범식 의장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표 의장은 확진 판정 직전 지역행사에 다수 참석하고, 의회 일정도 소화해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표범식 광주 북구의회 의장과 아내가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인 북구청장·비서진 등은 '음성'…구의원·공무원 약 100명 검사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를 표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2021.12.3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의회 표범식 의장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특히 표 의장은 확진 판정 직전 지역행사에 다수 참석하고, 의회 일정도 소화해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표범식 광주 북구의회 의장과 아내가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표 의장은 지난 24일 자택을 방문했던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날 오후에 듣고, 부부가 함께 진단검사를 받았다.

전날 표 의장은 문인 북구청장과 공무원, 주민들이 다수 참석한 양산동 지역의 김장 나눔 행사에 다녀왔는데, 접촉자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 조치 되는 등 확산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문 구청장은 이날 오전 표 의장의 확진 소식을 접한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자인 문 구청장은 5일간 수동감시 조치 후 다시 진단검사를 받게 되는데, 업무 복귀 여부는 좀 더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다.

또 북구의회가 최근 의회 회기를 이어가 회의·보고 등 과정에서 표 의장과 접촉한 동료 구의원, 공무원 등 접촉자들이 다수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돼 향후 추가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표 의장이 근접 수행한 비서진 3명도 일단 '음성' 판정을 받았다.

표 의장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구의원, 공무원 등 약 100명이 이날 오전까지 진단검사를 받았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를 표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2021.12.3 pch80@yna.co.kr

역학조사 결과, 표 의장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0일까지로 잡힌 의회 정례회의 일정을 다수 소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1일 어린이집 연합회 총회에 참석했고, 2일에는 양산동 김장 나눔 행사·장애인 체육행사·가정어린이집 연합회 총회 등 지역 행사에 참석해 다수 주민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 당국은 표 의장이 지난달 30일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접촉한 이들을 가려내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북구 보건소 관계자는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고 구체적인 접촉자를 가려내고 있다"며 "일단 구청과 의회 접촉자들은 자발적으로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고, 향후 주민 접촉자도 역학조사를 통해 가려낼 계획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