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난민 유입 차단' 영국의 공동순찰 제안 거부

송고시간2021-12-03 09:51

beta

영불해협 난민 보트 전복 참사 이후 영국과 프랑스가 해결책을 찾기는커녕 감정의 골만 키우고 있다.

난민의 영불해협 이동을 막기 위해 프랑스 해안에서 공동 순찰을 벌이자는 영국의 제의를 프랑스가 공식 거절했다.

로이터 통신은 2일(현지시간)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가 영국 존슨 총리에게 보낸 서한을 입수했다"며 "프랑스가 영국 측의 프랑스 해안 공동순찰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영불해협 난민 보트 전복 참사 이후 영국과 프랑스가 해결책을 찾기는커녕 감정의 골만 키우고 있다.

난민의 영불해협 이동을 막기 위해 프랑스 해안에서 공동 순찰을 벌이자는 영국의 제의를 프랑스가 공식 거절했다. 앞서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가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제의를 한 사실을 공개하자 프랑스가 크게 반발한 바 있다.

영불해협 건너다 구조돼 영국 도착하는 난민들
영불해협 건너다 구조돼 영국 도착하는 난민들

(던지니스 AFP=연합뉴스) 영불해협을 건너려던 난민들이 영국 국립구명기관(RNLI)에 구조돼 24일(현지시간) 남동부 던지니스의 해변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난민들을 태우고 영불해협을 건너려던 작은 고무보트가 프랑스 칼레 항구 앞바다에서 침몰하면서 20여 명이 숨졌다. 이번 사고는 영불해협 난민 사고 중에 희생자 규모가 가장 크다. 2021.11.25 knhknh@yna.co.kr

로이터 통신은 2일(현지시간)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가 영국 존슨 총리에게 보낸 서한을 입수했다"며 "프랑스가 영국 측의 프랑스 해안 공동순찰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프랑스 해안을 양국 경찰이 합동 순찰하는 내용 등의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존슨 총리는 이 방안을 이후 트위터를 통해 공개해 프랑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정상들은 이런 사안에 관해 트위터나 공개 편지로 소통하지 않는다. 우리는 내부고발자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존슨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제의했지만 답변은 마크롱이 아닌 카스텍스 총리로부터 나왔다.

카스텍스 총리는 공동 순찰 제의를 거절하는 이유로 주권 문제를 거론했다.

그는 "영국 경찰과 군대가 우리 해변을 순찰하는 것은 영토 주권의 문제"라고 말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난민 유입 문제는 어디까지나 영국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프랑스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대부분의 책임은 프랑스가 아니라 영국에 있다"라며 "영국이 불법 이주민에 대한 더욱 강력한 송환 정책을 펼친다면 이주민 유입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프랑스 북부 해안가에서 영국으로 향하던 고무보트가 침몰하면서 임신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이주민 27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이후 참사에 대한 책임과 대책을 두고 양국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두 나라는 브렉시트 이후 어업권 분쟁과 프랑스의 디젤 잠수함 판매를 좌절시킨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 오커스(AUKUS) 등의 문제로 이미 사이가 틀어질 대로 틀어진 상태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