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자녀 오미크론 추가 확진…누적 6명

송고시간2021-12-02 21:15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1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6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분석 결과 10대 남성 1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실을 이날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감염자 1명이 추가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6명이 됐으나, 접촉자 추적조사 결과 향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부 확진 하루만에 10대 아들 추가 감염…연쇄 감염자 급증 우려도

'오미크론 추가 유입을 막아라' 2주간 모든 입국자 격리
'오미크론 추가 유입을 막아라' 2주간 모든 입국자 격리

(영종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된 가운데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통해 입국한 외국인들이 방역복을 착용한 채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향후 2주간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 격리조치를 하기로 했다. 2021.1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1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6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분석 결과 10대 남성 1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실을 이날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전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된 인천 거주 부부의 아들이다.

전날 방역당국은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지난달 24일 귀국한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인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남성 1명, 역시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지난달 23일 입국한 경기도 거주 50대 여성 2명 등 총 5명을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로 분류했다.

[그래픽] 코로나19 오미크론 추가 확산 가능성
[그래픽] 코로나19 오미크론 추가 확산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날 감염자 1명이 추가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6명이 됐으나, 접촉자 추적조사 결과 향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

우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의 아내, 장모, 지인은 감염 경로상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의 전장유전체 분석 결과는 오는 4일 나온다.

이 남성은 지난달 24일 인천 부부를 만나고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5일간 직장에 다니고 지인을 만났으며, 거주지 인근 치과·마트·식당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남성의 가족들은 지역 교회가 개최한 400여명의 규모의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남성과 가족들이 감염 또는 잠복기 상태에서 지역사회에서 활동했다면 추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당국은 인천 부부에 대해서는 같은 비행기를 탄 승객 43명과 딸 1명, 같은 건물에 거주하는 7명 등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50대 여성 2명에 대해서는 같은 비행기를 탄 139명, 공항에서 집까지 이동을 도왔던 가족 1명의 감염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