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진욱 감독 "레오, 자극 필요해…일부러 케이타와 맞붙였다"

송고시간2021-12-02 19:10

beta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의 석진욱 감독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노우모리 케이타의 정면 대결을 예고했다.

OK금융그룹은 2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2라운드 방문 경기를 치른다.

석 감독은 "레오와 케이타가 맞물리게 포메이션을 짰다"며 "레오에게 자극을 주고 싶었다.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한 번 붙여보려고 한다"고 힘줘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시하는 석진욱 감독
지시하는 석진욱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의 석진욱 감독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노우모리 케이타의 정면 대결을 예고했다.

OK금융그룹은 2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2라운드 방문 경기를 치른다.

3연승을 달리던 OK금융그룹은 직전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0-3으로 완패해 상승세가 끊겼다.

대한항공의 강서브에 고전하며 무기력하게 패했다. 팀 서브 부문 2위인 KB손보를 상대로 대비책을 묻자 석 감독은 레오를 언급했다.

경기 전 만난 석 감독은 "레오 훈련을 더 시켰다. 상대(KB손보)가 레오에게 목적타로 공략할 것이다. 요새 레오가 너무 긴장을 안 해서 답답한 마음에 훈련을 더 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레오가 정신을 차리면 잘되지 않을까 싶다. 리시브 대형에 대해서도 한 번 더 점검하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석 감독은 레오의 정신 무장을 돕기 위해 KB손보 '주포'인 케이타와 맞물리게 포메이션을 짰다고 소개했다.

레오의 경쟁의식을 자극하기 위한 포석이다.

석 감독은 "레오와 케이타가 맞물리게 포메이션을 짰다"며 "레오에게 자극을 주고 싶었다.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한 번 붙여보려고 한다"고 힘줘 말했다.

두 팀의 1라운드 맞대결은 10월 26일 펼쳐졌다. 결과는 OK금융그룹이 3-1로 승리했다.

하지만 당시는 케이타의 왼쪽 발목이 성치 않은 상태였다. 설욕을 벼르는 케이타를 상대로 석 감독의 맞불 작전이 성공할지 주목된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