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붓딸 흉기 살해 50대 징역 20년…"유족에 극심한 고통"(종합)

송고시간2021-12-02 16:36

beta

의붓딸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듣고 흉기 살인을 저지른 5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2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흉기에 찔린 피해자가 도움을 받으려고 현관문 방향으로 이동했지만, 아무런 구호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극심한 고통을 가하고도 아직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욕적 말 듣고 홧김에 범행…과거 배우자 상대로도 범행 전력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의붓딸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듣고 흉기 살인을 저지른 5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2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8월 7일 오전 10시 47분께 전주시 완산구 한 주택에서 의붓딸 B(33)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집 문을 걸어 잠근 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가 2시간여 만에 붙잡혔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나 숨을 거뒀다.

당시 함께 있던 아내는 가까스로 집 밖으로 몸을 피해 화를 면했다.

A씨는 건강 문제와 곤궁한 경제적 상황을 한탄하던 중 B씨로부터 모욕적인 언사를 듣고 홧김에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격분한 A씨는 흉기를 집어 들고 거실 소파에 앉아있던 B씨에게 다가가 범행했다.

A씨는 1998년 당시의 배우자를 흉기로 찌르고 다량의 수면제를 강제로 입에 넣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흉기에 찔린 피해자가 도움을 받으려고 현관문 방향으로 이동했지만, 아무런 구호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극심한 고통을 가하고도 아직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이 범행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위해 흉기로 자신의 몸을 찌를 정도로 판단력이 저하됐었던 상황,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