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해양박물관 고지도 기획전

송고시간2021-12-02 16:10

beta

오래된 지도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부산에서 열린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오는 7일부터 내년 3월 6일까지 기획전 '고지도,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20세기 이전 동·서양의 지리정보가 교류되는 상황에서 우리 영토와 영해에 대한 인식 과정을 되새겨 보고자 마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빌의 조선왕국전도
당빌의 조선왕국전도

[국립해양박물관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오래된 지도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부산에서 열린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오는 7일부터 내년 3월 6일까지 기획전 '고지도,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20세기 이전 동·서양의 지리정보가 교류되는 상황에서 우리 영토와 영해에 대한 인식 과정을 되새겨 보고자 마련됐다.

전시는 모두 4개 소주제와 특별전으로 꾸며진다.

'상상: 호기심을 펼치다'에서는 동·서양을 대표하는 가장 오래된 지도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와 '프라 마우로의 세계 지도'를 만날 수 있다.

'전환: 동아시아의 인식을 바꾸다' 코너에서는 이탈리아 선교사들이 중국에서 제작한 '곤여만국전도'와 '곤여전도'가 조선과 일본에 전파되고 유럽으로 유입되면서 동아시아인과 유럽인의 세계관이 서로 확장하는 과정을 조명해본다.

'확산: 한반도 지리정보가 전파되다'는 18∼19세기 한국 지리에 대한 서양의 인식을 형성하는 데 기틀이 된 '당빌의 조선왕국도'와 이에 영향을 받아 제작된 고지도들을 소개한다.

이 지도는 지난 6월 스페인 상원의사당 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했던 지도와 동일한 것으로, 서양지도 중 현존하는 최초의 우리나라 전도이자 독도가 우리 영토로 표기된 자료다.

'조우: 조선인, 서양인과 만나다' 코너는 19세기 다양한 이양선이 나타나며 서양인과의 접촉 빈도가 증가하고 서구 지리 지식이 유입돼 조선인의 세계관이 변해가는 과정에 대해 살펴본다.

특별전 '고지도, 우리 바다를 수호하다'는 동해의 표기 및 독도의 영토 주권과 관련한 국제적 이슈에 대응하는 고지도의 역할을 재조명하고자 마련된다.

이번 전시는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오디오 가이드 내레이션을 맡아 전시의 이해와 몰입도를 높였다. 또 EBS 호기심딱지의 호빵·호떡이의 목소리로 어린이를 위한 오디오 가이드도 제공한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