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청와대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미세조정"

송고시간2021-12-02 16:27

beta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를 두고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의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인터뷰에서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단계적 일상회복 후퇴없나' 물음에 "그렇다"…방역조치 조정 '톤다운'

"민생에 찬물 끼얹을 수 없어…방역과 균형 맞추며 최선 다할 것"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를 두고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의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한 것과 비교하며 톤을 다소 낮춘 셈이다.

이런 발언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방역 조치를 강화할 경우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의 피해가 커지는 등 민생이 악화하는 상황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박 수석은 이날 인터뷰에서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후퇴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렇다"라고 대답해 현시점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오미크론 변이와 같은 변수를 예상하지 못한 채 단계적 일상회복을 서두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박 수석은 "국민의 피로감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민생을 회복해야 했다"면서 "민생과 방역의 균형을 맞춰 최적 대안을 선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중증환자 병상 부족 사태와 관련해서는 "(병상은) 일반 질환자 수용을 위해 평소에도 70∼80%가 가동된다"면서 "코로나19 환자가 늘었다고 일반 질환자를 퇴원시킬 수 없는 상황에서 빠듯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오미크론 변이까지 나온 시점에서 '그래도 믿을 것은 백신'이라는 생각으로 3차 접종까지 꼭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q67xpEAzmk

kjpark@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