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 1주간 전국 유·초중고 학생 3천394명 확진…또 역대 최다

송고시간2021-12-02 15:53

beta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확진 학생 수도 매주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주일(지난달 25일∼이달 1일)간 코로나19에 확진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학생은 3천394명으로, 하루 평균 484.9명꼴로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기준으로도 지난달 30일(567명) 역대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루 기준으로도 11월30일 567명으로 가장 많아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확진 학생 수도 매주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주일(지난달 25일∼이달 1일)간 코로나19에 확진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학생은 3천394명으로, 하루 평균 484.9명꼴로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그 전주(지난달 18∼24일)에는 처음으로 1주일간 확진자가 3천명을 넘어 3천144명(하루 평균 449.1명)이었다.

하루 기준으로도 지난달 30일(567명) 역대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올해 3월 새 학기가 시작된 이후 누적 학생 확진자 수는 4만 명을 넘어 4만1천508명까지 늘었다.

지난 한 주간 코로나19에 확진된 교직원 수는 272명으로 하루 평균 38.9명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에서는 하루 평균 학생 355.3명과 교직원 24.9명이, 비수도권에서는 학생 129.6명과 교직원 14.0명이 확진됐다.

대학교에서는 학생 355명과 교직원 5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학생은 하루 평균 50.7명, 교직원은 7.6명꼴이다.

지난달 22일부터 전국에서 전면등교가 이뤄지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가 늘면서 교육 당국은 12∼17세 청소년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집중 접종 지원주간'(13∼24일) 운영, 학교 방문 접종 등 학교 단위 백신 접종에 나선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q67xpEAzmk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