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중국서 한국영화 개봉, 좋은 진전…더 긍정조치 기대"

송고시간2021-12-02 15:43

beta

정부는 영화 '오! 문희' 개봉으로 한국 영화가 6년 만에 중국에서 상영되는 것에 대해 "좋은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오! 문희' 개봉이 중국과 본격적인 문화교류 정상화 계기가 될지, 아니면 일시 허용으로 판단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각종 계기마다 중국 측에 문화콘텐츠와 관련한 우리 입장을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있고, 협의가 잘 진행돼 보다 긍정적인 조치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 문희' 내일부터 상영…'한한령'에 막혔던 한국 영화 개봉 성사 배경 주목

'오! 문희' 중국 포스터
'오! 문희' 중국 포스터

[주중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정부는 영화 '오! 문희' 개봉으로 한국 영화가 6년 만에 중국에서 상영되는 것에 대해 "좋은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오! 문희' 개봉이 중국과 본격적인 문화교류 정상화 계기가 될지, 아니면 일시 허용으로 판단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각종 계기마다 중국 측에 문화콘텐츠와 관련한 우리 입장을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있고, 협의가 잘 진행돼 보다 긍정적인 조치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 문희' 개봉에 대해 "2015년 9월 '암살' 상영 이래 6년 만에 우리 영화가 중국 내에서 상영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 및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우리 영화의 중국 내 상영을 포함해 문화 분야 교류 협력이 활성화되도록 중국 측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세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나문희, 이희준이 주연한 영화 '오! 문희'는 지난달 30일 중국 국가영화국의 심의를 통과해 이달 3일 중국 전역에서 개봉한다.

중국은 한국과 미국이 2016년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합의하자 이른바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발동해 한국 대중문화 수입과 한류 스타들의 중국 활동 등을 막았다.

이에 따라 중국 본토에서 한국 영화는 정식 개봉하지 못했고, 한·중 영화 합작도 중단된 상태였다. 이런 점에서 중국이 '오! 문희'를 통해 6년 만에 한국 영화 개봉을 허가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정부도 실질적 한한령 해제를 위해 중국에 지속해서 협조를 요청해 왔다. 문화당국 간 소통에 더해 정상회담, 최근 세 차례 외교장관 회담, 경제공동위 등 중국과의 주요 협의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다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협의를 위해 이날 중국을 방문한 시점에 맞춰 영화 개봉이 성사된 것을 주목하는 시각도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